[평창올림픽] 안상미 해설위원 “최민정 실격 아쉽지만…”

입력 2018-02-13 23:27:00
프린트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평창올림픽] 안상미 해설위원 “최민정 실격 아쉽지만…”

쇼트트랙 최민정 선수의 실격에 MBC 안상미 해설위원의 눈가에도 눈물이 맺혔다.

13일 저녁,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펼쳐진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승에서, 최민정 선수는 2위로 결승점에 도착하고도 심판진의 비디오 판독 결과 실격 처리된 아쉬운 결과를 낳았다.


현장 중계석에서 중계방송을 진행하던 MBC 허일후 캐스터와 안상미 해설위원도 아쉬움에 말을 잇지 못했다. 특히 안상미 해설위원은 중계방송을 정리하는 순간까지 아쉬움에 울먹이며 중계방송을 정리해서, 아쉬움이 가득했던 시청자들의 마음을 대변했다.

중계방송을 마친 후 MBC 안상미 해설위원은 “어제 심판진과 출전 선수 지도자들과의 사전미팅에서, 코스 바깥쪽으로 추월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부딪힘을 엄격하게 판정하겠다는 얘기가 있었다고 들었다. 아쉽지만 최민정 선수의 남은 종목들이 있는 만큼 아쉬움을 접고, 다음 경기를 잘 준비했으면 좋겠다”는 이야기를 전했다.

최민정 선수의 다음 경기인 쇼트트랙 여자 1500m 결승은 17일(토) 저녁에 펼쳐지며, 허일후 캐스터와 안상미 해설위원과 함께할 수 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