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현장] ‘우리집’ 김희철-한혜진-김신영, 홈파티에 동갑 케미 터진다 with 오스틴강(종합)

입력 2019-05-16 12:08:00
프린트

[DA:현장] ‘우리집’ 김희철-한혜진-김신영, 홈파티에 동갑 케미 터진다 with 오스틴강(종합)

예능에서 훨훨 날아다니는 ‘83라인’ 돼지띠 스타 3인방이 모였다. 예능 케미스트리가 보장된 김희철 한혜진 김신영에 셰프 오스틴강이 함께하는 홈파티 ‘우리집에 왜 왔니’가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16일 오전 서울 마포구 매봉산로 DDMC에서 열린 스카이드라마 새 예능 ‘우리집에 왜 왔니’ 제작발표회. 이날 행사에는 ‘우리집에 왜 왔니’의 고정 멤버 김희철 한혜진 오스틴강이 참석해 취재진을 만났다. 김신영은 일정 문제로 불참했다.

스카이드라마(skyDrama)채널이 새롭게 런칭한 예능 ‘우리집에 왜 왔니’는 제대로 재미있게 노는 스타들의 홈 파티를 여과 없이 보여주는 리얼 버라이어티 프로그램. 김원정 PD는 “스타들은 어떻게 집에서 놀지 궁금했다. 스타들의 생활을 낱낱이 파헤치면서 제대로 한 번 즐겁게 놀아보자는 생각으로 기획했다”고 설명했다. 출연진에 대해서는 “모두 내 마음의 1순위였다. 대세지 않나”라며 “MC들의 조합과 케미스트리를 중요하게 생각했다. 오스틴강을 제외한 세 분은 오랜 절친이고 동갑내기라 케미가 좋을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한혜진은 “연예계에 동갑내기가 그렇게 많지 않은데 동갑들과 함께하니까 또 다른 매력이 있더라. 일단 호칭을 부를 때 편하니까 좋더라”고 말했다. 김희철은 “김신영과는 오랜 절친이고 한혜진과는 ‘인생술집’을 하면서 알게 됐는데 정말 좋더라”며 “다른 프로그램에서는 내가 강호동 서장훈 형을 공격하는데 여기서는 내가 샌드백이다. 누가 좀 공격해줬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한혜진과 김신영이 샌드백이 터지지 않을 만큼 잘 때리고 잘 달래주더라”고 고백했다. 그는 “이제 강호동 서장훈 형의 심정을 이해할 것 같다”고 농담을 덧붙이기도 했다. 한혜진이 “조련은 김신영이 정말 잘한다”고 부인했지만 김희철은 “서로 미루는데 둘 다 입담이 장난 아니다”고 말했다. 한혜진과 김희철의 쉴 틈 없는 ‘티키타카’는 제작발표회 현장에서도 빛났다.

세 동갑내기와 접점이 없는 막내 오스틴강은 어색하진 않았을까. 그는 “세 분 다 캐릭터가 정말 세고 매력 있더라. 많이 배우고 있다. 김신영 누나에게서는 순발력을, 한혜진 누나는 리액션을 배웠다. 김희철 형에게서는 비속어를 배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오스틴강은 “다들 잘 챙겨주는데 스타일이 다 다르다. 한혜진 누나는 정말 프로페셔널하다. 김희철 형은 형처럼 잘 챙겨주더라”고 고마워했다. 한혜진은 마이크를 들더니 오스틴강의 몸개그를 관전 포인트로 꼽으며 그의 기를 살려줬다.


‘나 혼자 산다’를 기점으로 프로 방송인으로 거듭나고 있는 한혜진. 그는 “아직 너무 부족하고 여전히 배워가는 중이다. 그냥 다 내려놓고 배우는 자세로 열심히 하고 있다”고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김희철은 “프로 방송인이기 전에 프로 모델인 것 같다. 에너지를 많이 써야 하니까 많이 먹게 되고 그러다 보면 살도 찌는데 한혜진은 관리를 정말 잘하더라. 녹화 내내 안 먹고 참는 모습을 보면서 ‘쟤는 정말 독하다’ ‘프로 중에서도 상프로다’ 싶었다.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한혜진은 “방송에서 먹는 장면이 정말 많은데 5월에 가장 힘들다. 이제 열흘 남았다. 곧 빗장이 풀린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출연진들은 ‘나 혼자 산다’와 ‘집사부일체’ 등과의 차별점을 언급하기도 했다. 한혜진은 “‘나 혼자 산다’는 기본적으로 연예인들이 혼자 지내는 일상을 관찰하는 프로그램이라면 ‘우리집에 왜 왔니’는 전혀 초대받지 않은 연예인들이 뛰어드는 프로그램이다. 주인공의 집을 파헤치면서 기존의 예능에서 보지 못한 매력을 끌어내서 보여줄 수 있는 프로그램이라 신선했다. 집 주인들이 걱정했던 것보다 훨씬 더 재밌게 놀아주시더라”고 밝혔다.

김희철은 “‘집사부일체’는 배움이 있지 않나. 우리는 배움이 없다. 무작정 집으로 찾아가서 우리끼리 노는 대환장 홈파티”라며 “방송에 어떻게 나올지 모르겠는데 생각 없이 신나게 놀았다. 방송에 나올 수 있는 선에서 다 나올 것 같다”고 말했다.

‘우리집에 와 왔니’ 1회에는 혜민스님이 주인공으로 함께한다. 배움과는 거리가 상당히 멀었다고. 김희철은 “인내의 최고봉인 혜민스님도 나를 보면서 욱하더라. 이 분도 사람이구나 싶었다”고 말했고 오스틴강은 혜민스님의 높은 SNS 팔로워 수를 언급했다. 더불어 한혜진은 “정말 잘생기셨더라. 피부가 좋아서 피부 나이를 측정해보고 싶었다”고 너스레를 떨면서 “직업에 대한 선입견을 완전히 깨주셨다. 스님과 놀면 어떻게 놀 수 있는지를 보여드릴 것”이라고 예고해 기대감을 높였다.

‘우리집에 왜 왔니’는 19일 일요일 밤 7시 40분 첫 방송된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