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동아

전체 검색 영역
이전다음





제니퍼 니콜 리, 비키니 입고 아찔 샤워 ‘눈둘 곳 없어’

입력 2013-09-16 09:33:56

제니퍼 니콜 리

미스 비키니 아메리카 출신의 제니퍼 니콜 리(37)가 아찔한 비키니 몸매를 드러냈다.

미국 연예매체 스플래쉬뉴스는 13일(현지시간) 마이애미에 위치한 실내수영장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는 그녀의 관능적인 자태를 공개했다.

제니퍼 니콜 리는 미국 국기가 새겨진 한 뼘 비키니를 입고 수영을 즐기는 모습이었다. 이날 구릿빛 피부와 탄탄한 볼륨 몸매를 드러내며 시선을 붙잡았다.

특히 수영을 즐기던 도중 샤워를 하는 모습에서는 아찔한 장면을 연출하기도 했다.

한편 두 아이를 출산한 제니퍼 니콜 리는 32㎏을 감량한 뒤 지난 1996년 미스 비키니 아메리카로 선정됐다. 현재 피트니스 전문회사를 운영 중이며 헬스트레이너, 작가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사진제공│TOPIC / Splash News
동아닷컴 유정선 기자 dwt84@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