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성폭행 무혐의 처분 후 심경 고백 “죄송합니다”

입력 2017-07-17 23:33:00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이 성폭행 무혐의 처분 후 심경을 고백했다.

박유천은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다른 말 못해요. 모든분들께 정말 죄송하고 미안하다는 얘기를 하고 싶었어요”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너무 하고픈데 어떻게 해야할지.. 사실 자신도 없었구요. 정말 죽고 싶을 만큼 죄송하고 미안해요”라며 “정말 죄송해요. 매일매일 몸이 망가지고 울어도 어떻게 제가 드린 상처보다 클 수 있을까요.. 정말 죄송합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유천은 “포털 사이트에 기사 뜨는거 너무 싫은데, 그래도 정말 너무 많이 늦었지만 죄송합니다”라며 “얼마 전 OOO과 통화를 했는데 솔직하게 말씀드렸어요. 다시 일어나보고 싶다고. 그런데 다시 시작할 수 있는건 제 의지와 상관이 없는거 같아요. 그냥 정말 죄송합니다”라며 재차 사과했다.

또 박유천은 “많은 기사들이 너무 저도 처음 듣는 얘기들이 많지만 그 또한 바로 잡을 수도 없었어요. 늘 여러분께 죄송한 마음입니다. 언젠간 여러분께 직접 뵙고 제 마음을 전하는 그날이 꼭 오길 바라요”라면서 “결혼 또한 여러분들께 미리 말 못해 너무 죄송해요. 사과조차 못했는데 말씀드리기 어려웠어요. 이해 부탁드릴게요”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하루하루 정말 열심히 버티고 있어요. 여러분들 또한 저처럼 버티기 힘드셨겠지만 정말 죄송하고 감사드려요. 제발 꼭 제발 여러분들께 인사드리는 날이 오길 빌게요. 저 하나 응원해주세요. 다시 한 번 미안해요”라고 말했다.

한편 현재 사회복무요원으로 복무 중인 박유천은 오는 9월 남양유업 창업주 손녀 황하나씨와 결혼을 앞두고 있다.

<다음은 박유천이 남긴 SNS 심경글 전문>

다른말 못해요 모든분들께 정말죄송하고 미안하다는 얘기를 하고싶었어요..너무 하고픈데 어떻게 해야할지..방법 사실 자신도없었구요 정말 죽고싶을 만큼 죄송하고 미안해요..정말 죄송해요 매일매일 몸이 망가지고 울어도 어떻게 제가 드린 상처보다..클수있을까요..정말 죄송합니다 포털 사이트에 기사뜨는거 너무 싫은데 그래도 정말 너무 많이 늦었지만 죄송합니다..

얼마전 OOO과 통화를 했는데 솔직하게 말씀드렸어요..다시 일어나보고싶다고 근데요 다시 시작할수있는건 제 의지와 상관이 없는거같아요 그냥 정말 죄송합니다 많은 기사들이 너무 저도 첨듣는 얘기들이 많지만 그또한..바로잡을수도없었어요. 늘 여러분께 죄송한마음입니다 언제가는 여러분께 직접뵙고 제마음을 전하는 그날이 꼭 오길 바래요

결혼또한 여러분들께 미리 말못해 너무 죄송해요 사과조차 못했는데 말씀드리기 어려웠어요 이해부탁드릴께요 하루하루 정말 열심히 버티고있어요 여러분들 또한 저처럼 버티기 힘드셨겠지만 정말 죄송하고 감사드려요 제발 꼭 제발 여러분들께 인사드리는 날이 오길빌께요 저, 하나 응원해주세요 다시한번 미안해요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al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BEST info

오늘의 스포츠동아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