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수 아내 한수민, 남편 방송 멘트에 “XX하네” 초토화

입력 2017-10-12 11:28:00


박명수 아내 한수민이 남편의 방송 멘트에 발끈한 사연을 공개했다.

11일 밤 방소된 SBS ‘싱글와이프’에선 박명수의 아내 한수민이 시청자들과 함께한 독일 여행이 방송됐다. 한수민은 남편이 이름을 불러준다는 시청자 아내의 말에 “박력있고 멋있다”며 부러워했다.

그러면서 “우리 남편은 결혼하자마자 ‘여보’였다”며 “‘수민아’ 한번만 불러달라고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한수민은 “MBC ‘무한도전’ 멤버들이 다 모이면 (유재석 씨는) ‘경은아’ 이렇게 부른다. 하하 씨도 ‘고은아’ 하고, 준하 오빠도 ‘니나’ 이런다. 명수 오빠만 ‘여보!’ 이러더라”고 폭로했다.

그러더니 한수민은 지난 방송에서 박명수가 “‘누구 엄마 이런 것 말고 이름을 불러줘야 한다’고 하더라. 그래야 와이프가 좋아한다고 하더라. 나도 모르게 ‘어이구 XX하네’했다”고 밝혀 웃음 바다를 만들었다.

사진|‘싱글와이프’

BEST info

오늘의 스포츠동아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