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는 경기력 유지…신태용호의 숙제로

입력 2017-11-14 05:45:00

10일 경기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한국과 콜롬비아의 축구대표팀 평가전 경기가 열렸다. 한국이 콜롬비아에 2-1로 승리한 뒤 선수들이 그라운드에서 기쁨을 나누고 있다. 수원 | 김민성 기자 marineboy@donga.com

콜롬비아전 승리 상승세 정착화 필요

한국축구대표팀은 10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콜롬비아와의 평가전에서 2-1로 시원한 승리를 거뒀다. 신태용 감독(47) 부임 이후 5경기 만에 거둔 첫 승이었다. 승리도 승리지만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3위의 강호를 맞아 최근 들어 가장 좋은 경기 내용을 보였다는 점에서 칭찬이 쏟아졌다.

콜롬비아 경기를 통해 대표팀은 고질적인 문제였던 최전방 공격수 자리의 고민을 털어냈다. 또 신 감독이 새롭게 채택한 플랫 4-4-2 포메이션의 효과를 확인했다. 전방과 후방의 공간을 좁혀 상대가 빠져나갈 길을 차단하고 쉼 없는 압박을 펼친 미드필더진의 활동성, 수비의 안정성까지 모두 합격점을 받았다. 스페인 국가대표팀 경력의 토니 그란데(70), 하비에르 미냐노(50) 코치 영입 이후 나온 승리였기에 이들의 합류가 가져다 준 효과까지 주목을 받았다. 온통 찬사 일색이었다. 그러나 단순하게 생각하면 A매치 1경기를 승리했을 뿐이다. 대표팀은 콜롬비아 경기 전까지 최근 6경기에서 1승도 거두지 못한 불안한 팀이었다. FIFA랭킹은 62위다. 강팀의 조건 가운데 하나는 전력의 안정성과 꾸준한 경기력이다. 환경이나 상대에 상관없이 일정한 경기력을 유지해야 신뢰감이 생긴다. 감독도 팬들도 어느 정도 계산이 서는 경기를 원한다.

선수 한 두 명의 그날 컨디션이나 능력에 따라 경기 결과가 천차만별로 달라지는 팀에서는 결코 하기 어려운 일이다. 그 팀이 꾸준한 경기력을 보여주기 위해서는 어느 정도 안정된 시스템을 갖춰야 가능한 일이다.

대표팀은 14일 울산문수경기장에서 세르비아(FIFA랭킹 38위)와 또 한번의 A매치를 펼친다. 알렉산드르 콜라로프(AS로마), 두산 타디치(사우샘프턴), 필립 코스티치(함부르크) 등 주축 선수들이 출전하지 않지만, 전력이 만만치 않다. 10일 보여줬던 경기력을 세르비아를 상대로 유지할 수 있느냐가 이번 경기의 최대 관심사다. 신체조건이 우리보다 앞서고 피지컬에서 큰 차이가 나는 유럽 팀을 상대로 우리는 고전했던 기억이 많다.

신 감독은 12일 인터뷰에서 “멤버에 큰 변화는 없을 것이다. 조직력을 다져야 할 때다. 최상의 전력으로 나서겠다”며 현재의 전력을 유지하는 쪽에 포커스를 맞추겠다고 했다. 변화보다는 안정을 통해 현재의 상승 분위기를 살리고 시스템을 정착시키겠다는 뜻이다.

정지욱 기자 stop@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BEST info

오늘의 스포츠동아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