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코리아 한복 논란…‘코르셋 한복’ 사태→박술녀 “슬픈 일”

입력 2019-07-17 11:5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미스코리아 한복 논란…‘코르셋 한복’ 사태→박술녀 “슬픈 일”

한복연구가인 박술녀 박술녀 한복 원장이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최근 논란을 빚은 ‘2019 미스코리아 선발대회’ 한복쇼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11일 서울 동대문구 경희대학교 평화의전당에서 열린 ‘2019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서는 지난해 당선자 7인이 한복쇼를 펼쳤다. “동서양의 만남”이라는 진행자의 소개처럼 이들의 한복은 가슴과 허리 라인이 그대로 노출되는 ‘코르셋’을 연상케 했다. 파격을 더한 한복 의상에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갑론을박이 펼쳐졌다. 일부에서는 신선하다는 반응이었지만, 대다수의 누리꾼은 민망하다는 지적이 이어진 바 있다.
이에 박술녀 원장은 오늘(17일) 방송된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현대적으로 바꾸더라도 눈살을 안 찡그리게 얼마든지 우아하고 아름답게 바꿀 수 있는데…언론을 떠나 일반인들 반응을 보니 ‘거슬리기는 거슬렸나 보다’라는 생각을 하게 되더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시대가 바뀌고 있고 전 세계가 지금 어떤 옷도 의복도 의복으로 끝나는 게 아니고 어떤 문화로 해석된다. 우리 한복이 가진 고유성이 있는데, 41년 한복을 한 사람으로 우리 것을 지켜야 하는 절실함이 있다. ”면서 “전통성을 너무 무너뜨려서는 안 된다. 그 옷이 SNS를 뜨겁게 달구면서 그런 쪽에서 재조명되는 건 좀 슬픈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조심스럽게 말을 이어갔다.


이어 박술녀 원장은 “‘대한민국 옷이 저렇게 아름다워’를 알리는 그런 대회로 거듭났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자신의 소견을 전했다.

한편 ‘한복 논란’이 일자 주최 측은 “해당 의상은 故 김대중 전 대통령 내외와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의 한복을 제작했던 '김예진한복'측이 전년도 미스코리아 본인들과 직접 디자인을 협의해 제작한 것”이라며 “'김예진한복'은 시대적 감각을 가미한 퓨전 한복 제작을 계속 시도해 왔으며, 이번 콘셉트로 일반 패션쇼도 기획중에 있다. 한국일보E&B은 이번 2019 미스코리아대회를 '엄마와 나'라는 큰 주제로 구성했다. 의도치 않게 퓨전 한복 문제로 본 주제의 의미가 퇴색될까 우려된다”는 입장을 밝혔다.

동아닷컴 이슬비 기자 misty8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