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4월 차별화 된 5G 상용서비스”

입력 2019-03-26 14:0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KT는 26일 서울 광화문광장 5G 체험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5G 상용서비스 전략을 발표했다. 국내 최대 커버리지와 사용자를 고려한 ‘5G First’ 전략, 초저지연, 배터리 절감기술 등 4가지 핵심 키워드로 4월 차별화 된 5G 상용서비스를 시작한다는 방침이다.

KT는 먼저 인구·트래픽 뿐 아니라 주요 이동 경로까지 고려한 ‘국내 최대 5G 커버리지’를 구축할 계획이다. 4월 상용서비스 시작 시점에 맞춰 서울 전역, 수도권, 6대 광역시 및 85개시 일부 지역과 주요 인구 밀집 장소인 전국 70개 대형쇼핑몰 및 백화점에 네트워크를 우선 구축한다. 또 올해 말까지 85개시 대부분 지역을 커버하는 네트워크로 확대 구축을 완료할 예정이다.

KT는 또 5G 기지국 자원을 우선 할당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5G 초저지연성을 최대 활용한 서비스 제공이 가능할 뿐 아니라 고객 단말의 배터리 소모량도 약25% 줄일 수 있다는 것이 KT 측 설명이다.

전국 어디서나 균일하게 초저지연 5G 서비스를 누릴 수 있게 한다는 것도 KT의 5G 전략이다. 이를 위해 ‘전송 지연시간’을 줄일 수 있는 에지 컴퓨팅 기술을 적용해 전국 8곳에 ‘5G 에지 통신센터’를 구축했다. KT는 이와 함께 세계 최초로 5G 네트워크에 ’배터리 절감기술(C-DRX)을 도입하기로 했다.

서창석 KT 네트워크전략본부장(전무)은 “KT는 세계 최고의 5G 리더십과 차별화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준비해왔다”며 “앞으로 고객에게 최고 품질의 5G 서비스를 제공함과 더불어 사람 중심의 기술로 고객 감동을 실현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스포츠동아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