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게이밍 모니터 세계 1위 차지

입력 2019-10-10 05:4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삼성전자(사진)가 게이밍 모니터 시장에서 세계 1위에 올랐다. 시장조사업체 IDC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상반기 글로벌 게이밍 모니터(주사율 100Hz 이상) 시장에서 금액 기준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0% 포인트 상승한 17.9% 점유율로 1위를 기록했다. 2016년 게이밍 모니터를 출시 이후 첫 1위다. 특히 고해상도(QHD)와 커브드 게이밍 모니터 분야에서 각각 30%가 넘는 점유율로 시장을 주도했다. 한편 게이밍 모니터 시장은 2018년 약 500만 대 규모였으며 2023년까지 1000만 대 수준으로 성장할 전망이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