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PGA 코리안 투어, 부산에서 레이스 재개

입력 2018-08-16 05:30:00
프린트

이승택과 김홍택, 박상현, 김형성(왼쪽부터)이 KPGA 코리안 투어 동아회원권그룹 부산오픈 개막을 하루 앞둔 15일 포토콜에 참석해 선전을 다짐하고 있다. 사진제공|KPGA

오랜 휴식기를 마친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가 16일 경남 양산 통도 파인이스트 컨트리클럽(파72·7348야드)에서 막을 올리는 동아회원권그룹 부산오픈(총상금 5억원)을 통해 하반기 레이스를 재개한다.

코리안 투어는 지난달 8일 막을 내린 NS홈쇼핑 군산CC 전북오픈을 끝으로 약 한 달간의 여름휴가를 소화했다. 상반기 10개 대회를 마친 선수들은 무더위 속에서 진행한 개인훈련과 연습 라운딩을 통해 남은 7개 대회를 준비했다.

하반기 레이스 첫 대회인 동아회원권그룹 부산오픈에서 가장 큰 관심을 받는 주인공은 김홍택(25)이다. 지난해 스크린과 필드를 넘나들며 우승 트로피를 수집한 김홍택은 생애 첫 디펜딩 챔피언 자격으로 이번 대회에 임한다. 경기 감각은 최고조에 이른 상태다. 최근 끝난 스크린골프 대회 ‘2018 U+골프 GTOUR 정규투어 5차대회’에서 올 시즌 2승을 거두며 다시 한 번 필드와 스크린 동시 점령을 꿈꾸고 있다.

상반기 홀로 2승을 올렸던 박상현(35·동아제약)도 주목을 끈다. 5월 GS칼텍스 매경오픈과 6월 KEB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을 차례로 제패한 박상현은 2007년 김경태(32·신한금융그룹)와 강경남(35·남해건설) 이후 아무도 달성하지 못했던 한 시즌 3승에 도전한다.

제네시스 대상과 상금왕 경쟁도 관전 포인트다. 박상현이 각각 2962점과 5억5360만원으로 선두를 달리는 가운데 맹동섭(31·서산수골프앤리조트)이 대상 포인트 2753점으로 박상현을 뒤쫓고 있고, 이태희(34·OK저축은행)는 상금 3억7384만원으로 2위에 올라있다.

고봉준 기자 shutout@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