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골 1도움’ 페리시치, 크로아티아-잉글랜드전 MOM 선정

입력 2018-07-12 05:48:00
프린트

이반 페리시치.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크로아티아가 잉글랜드를 꺾고 사상 첫 월드컵 결승에 진출한 가운데, 동점골을 넣고 결승골을 도운 이반 페리시치가 최고의 선수에 선정됐다.

크로아티아는 12일(이하 한국시각) 러시아 모스크바에 위치한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잉글랜드와의 2018 러시아 월드컵 4강전에서 2-1로 승리했다.

이날 크로아티아는 전반 5분 잉글랜드에게 선제골을 내줬으나, 후반 23분 페리시치의 동점골에 힘입어 승부를 연장으로 끌고갔다.

이어 크로아티아는 연장 후반 4분 페리시치의 헤더를 받은 마리오 만주키치가 결승골을 넣어 2-1로 승리했다.

크로아티아는 토너먼트 3경기 연속 연장전을 치르며 체력이 떨어질 대로 떨어졌으나, 강한 집념을 보이며 결승 진출을 이뤘다.

국제축구연맹(FIFA)는 경기 후 동점골을 넣고, 결승골을 도운 페리시치를 Man of the Match(MOM)에 선정했다.

또한 경기 후 축구 통계 사이트 후스코어드 닷컴은 페리시치에게 평점 8.7점을 줬다. 이는 양 팀 통틀어 최고 평점이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