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 말을 해’ 박나래, 치명적 연애 어록 대 공개 ‘농익은 입담으로 초토화’

입력 2019-08-14 21:2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박나래가 신들린 말 센스로 입담 여신의 저력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지난 13일 첫 방송된 JTBC 새 예능프로그램 '어서 말을 해' 1회에서 박나래는 8인의 연예계대표 ‘말 선수’들과 함께 출전해 승부를 겨뤘다. ‘어서 말을 해’는 연예계에서 내로라하는 말발을 지닌 연예인들이 모여 진정한 말의 고수를 가리는 프로그램이다.

치명적인 연애 어록의 보유자이자 ‘입 연애’의 고수로 소개된 박나래는 게임을 시작하기도 전에 스튜디오를 뜨겁게 달구었다. 본격적인 대결을 시작하기 전 입 풀기 문제로 박나래의 유명한 연애 어록 중 하나인 “옷깃만 스쳐도 썸? ○○만 스쳐도 썸!”이라는 문장이 제시되며 열띤 분위기를 조성했다. 박나래는 이 명언이 특히 3, 40대의 열렬한 지지를 받은 말임을 강조하며 출연진들을 혼란 속에 빠뜨렸다.

누구도 좀처럼 정답을 맞히지 못하는 가운데 박나래는 마침내 ‘옷 속’이라는 야릇한 정답을 밝혔고, 내친 김에 ‘신상 어록’을 추가 공개했다. 그녀는 출연진을 향해 “제가 박보검 씨와 사귈 확률은 몇 프로라고 생각하십니까?”라고 물었고, 이어 당당하게 “그 확률은 바로 50%입니다”라고 덧붙이며 주위를 놀라게 했다.

박나래는 “제가 박보검 씨에게 고백을 하는 순간, 확률은 ‘차이거나, 사귀거나’의 50%로 올라섭니다. 여러분의 가능성을 놓치지 마세요!”라고 묘하게 설득력 있는 주장으로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

그녀의 말 센스는 게임이 진행될수록 더욱 빛을 발했다. 학교 선생님들이 많이 하는 단골 멘트 3가지를 맞추는 코너에서 박나래는 거침없이 3가지를 술술 말했고, 이 중에 한 가지가 단번에 정답으로 밝혀지며 놀라움을 자아냈다. 정답에 거의 근접한 박나래는 코앞에서 기회를 빼앗겨 ‘고기 구워먹기’의 행운을 놓치고 안타까워하는 모습으로 안방극장에 큰 웃음을 선사하기도 했다.

이처럼 박나래는 농익은 입담과 매력으로 예능 신(神)의 면모를 드러내고 있다. ‘입 연애’의 고수로 소문난 박나래가 과연 다른 분야에서도 남다른 말 센스를 자랑하며 신들린 예능감을 자랑할지 관심이 쏠린다.

작은 거인 박나래의 미친 입담을 확인할 수 있는 JTBC '어서 말을 해'는 매주 화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