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Y컷] ‘열여덟의 순간’ 옹성우VS신승호, 위태로운 날선 눈빛

입력 2019-07-19 08:0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DAY컷] ‘열여덟의 순간’ 옹성우VS신승호, 위태로운 날선 눈빛

JTBC 새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 옹성우와 신승호이 위태로운 관계를 형성한다.

‘바람이 분다’ 후속으로 방송되는 JTBC 새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연출 심나연, 극본 윤경아) 측이 첫 방송을 사흘 앞둔 19일, 미스터리 전학생 최준우(옹성우 분)와 마휘영(신승호 분)의 불꽃 튀는 눈빛 교환을 포착해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열여덟의 순간’은 위태롭고 미숙한 ‘Pre-청춘’들의 세상을 있는 그대로 들여다보는 감성 청춘물이다. 사소한 일에도 감정의 소용돌이에 휘말리는 열여덟, 누구에게나 스쳐 지나갔을 법한 순간을 리얼하고 깊숙하게 담아내며 풋풋한 감성과 진한 공감을 선사한다.

공개된 사진에는 학교 밖에서 우연히 만난 준우와 휘영의 모습이 담겨 있다. 아르바이트 복장으로 휘영의 학원에 나타난 준우. 생각지도 못한 이의 등장에 놀란 휘영의 굳은 얼굴과 준우의 손에 들린 쓰레기봉투를 향한 시선이 궁금증을 유발한다. 이는 앞서 공개된 예고 영상 속 의문의 도난 사건이 벌어진 ‘그 날’임을 암시한다. 이날의 만남 이후로 준우의 전학 생활도, 철옹성처럼 단단했던 휘영의 일상에도 변화가 찾아올 전망이다.

이어진 사진 속 좀처럼 자신의 감정을 표현하지 않던 준우의 눈빛에 분노가 가득하다. 완벽하고 젠틀한 반장 휘영의 날카로운 표정에서는 그의 또 다른 얼굴을 엿볼 수 있다. 위태로운 소년들의 첨예한 대립이 긴장감을 유발하는 가운데, 과연 숨겨진 진실을 둘러싼 두 사람의 관계 구도가 어떻게 그려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열여덟의 순간’ 제작진은 “그 어느 때보다 미숙하고도 뜨거운 열여덟의 소년, 준우와 휘영의 대립은 서로를 자극하며 큰 변화들을 가져오게 된다”며 “이들의 변화와 성장이 결이 다른 공감을 선사할 예정이니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열여덟의 순간’은 JTBC 드라마페스타 ‘힙한선생’, 2부작 단막극 ‘한여름의 추억’을 통해 섬세한 연출력과 감성적인 영상미로 호평을 끌어낸 심나연 감독과 드라마 ‘공부의 신’, ‘브레인’, ‘완벽한 아내’ 등을 통해 참신한 필력을 인정받은 윤경아 작가가 의기투합해 감성을 자극하는 차별화된 청춘 학원물의 탄생을 기대케 한다. 오는 7월 22일(월) 밤 9시 30분 JTBC에서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드라마하우스, 키이스트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