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원 음주논란, 추경 심사 중 음주 브리핑? 논란+시끌

입력 2019-08-02 09:3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김재원 음주논란, 추경 심사 중 음주 브리핑? 논란+시끌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장인 김재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추가경정예산안 협상이 이뤄지는 가운데 음주한 모습으로 나타나 논란에 휩싸였다.

김재원 의원은 1일 오후 11시 10분경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실에서 회의를 한 뒤 다소 얼굴이 벌개진 모습으로 나왔다.

김재원 의원은 취재진과 만나 추경안 협의에 대해 “빚내서 추경하는 건데 우리 당에선 빚을 적게 내자, 국채 발행 규모를 줄이자고 하는데, 민주당에서는 적어도 3조 이상의 국채를 발행해야 한다고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후 김재원 의원은 취재진 질문에 횡설수설 답하거나 비틀거리는 모습을 보였다. 술 냄새도 풍겨지자 취재신 사이에서는 ‘음주한 것 아니냐’는 논란이 일었다.

여야가 ‘1일 추경안 본회의 처리’를 목표로 했던 가운데, 심사를 맡아야할 위원장이 부적절한 모습을 보였다는 지적이 제기되며 논란이 일어나 것이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sta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