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종복, 서장훈 부동산 언급… “5억 투자한 빌딩, 현재 230억 원”

입력 2018-01-03 11:13:00
프린트
크게보기

농구선수 출신 서장훈의 빌딩가가 공개됐다.

지난 2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는 무술감독 정두홍, 공부의 신 강성태, 변호사 장천, 역술가 박성준, 부동산 컨설턴트 박종복 등이 출연했다.

이날 부동산 컨설턴트 박종복 씨는 “서장훈이 5억 원의 초기 투자 비용으로 현재 230억 원에 달하는 빌딩을 소유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서장훈의 부동산은 제 작품 중에 톱이다”고 자랑했다.

박 씨는 서장훈의 230억 원대 빌딩과 관련해 “28억 원에 건물을 매입했는데 은행 대출이 20억 원이다. 보증금 5억 원은 회수가 되고 (서장훈의 돈이) 3억 원 들어갔다“며 “소유권 이전비용 2억 원까지 해서 총 5억 원이 들어갔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해당 빌딩은 대략 230억 원 정도면 제가 일주일 안에 매매할 수 있는 좋은 상품”이라며 “서장훈 씨가 그때 아버지 명의로 가지고 있고 지금 증여하게 되면 대략 증여세를 35~40억 원 정도 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서장훈은 현재 총 200~300억 원대의 건물을 소유한 자산가로 알려졌다.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