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현장] ‘어하루’ 꽃보다 남자 잇는 학원 로맨스…오글+설렘 주의보 (종합)

입력 2019-10-02 16:5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꽃보다 남자’, ‘상속자들’에 이은 오글거림과 설렘 사이를 오갈 로맨스 드라마가 탄생했다. 차세대 라이징 스타들이 잔뜩 모여 기대감을 더한다.

2일 오후 3시 서울 마포구 상암 MBC 골든마우스 홀에서는 MBC 새 수목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 제작 발표회가 김상협 PD, 김혜윤, 로운, 이재욱, 이나은, 정건주, 김영대, 이태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날 연출을 맡은 김상협 PD는 “웹툰 원작을 접하고 드라마적 상상력이 자극 받았다. 웹툰의 설정이나 학고에서 보여주는 상황, 이벤트 등 내가 담고 싶은 정서들이 강하게 다가왔다”며 “하지만 웹툰의 내용만으로 드라마화를 하는데는 한계가 있어 각색을 허락 받았다. 원작과 달라 팬들이 우려할 수 있지만 반대로 원작과 다른 재미를 줄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이어 극중 만화 속 엑스트라지만 드라마의 주인공인 은단오 역의 김혜윤은 “전작(‘SKY캐슬’)의 이미지가 강하다는 걸 안다. 그래서 감독님과 이야기도 많이 나누고 로맨릭 코미디 드라마나 영화를 많이 보면서 연구했다”며 “로운과의 신선함이 화면 안에 담긴다면 재미있을 것 같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런 가운데 극중 하루 역의 로운은 “경력이 오래 되진 않았지만 첫 주연을 한다는 게 걱정되고 불안하기도 했다. 근데 처음에 감독님께서 해주신 말씀들을 어떻게 하면 잘 녹여낼 수 있을지 고민했다”면서 “혜윤이가 전체 대본 리딩 끝난 뒤에 '불안함 속에서 네가 재미를 느꼈으면 좋겠다'는 말을 해줬다. 지금 그 불안함 속에서 재미를 느끼고 있다. 현장에서 재밌게 즐기면 분명히 카메라 안에도 저희가 즐기고 있는 게 티날 거라 생각한다”고 자신했다.

또한 이재욱 역시 “‘검블유’ 때는 굉장히 착했다면 이번에는 거친 캐릭터다. 중간이 없다”면서 “지금까지 맡은 캐릭터 중 가장 입체적이다. ‘검블유’ 때와는 다른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밖에도 ‘어쩌다 발견한 하루’에는 이나은, 정건주, 김영대, 이태리 등 청춘 스타들이 대거 출연한다. 이렇게 루키들만 모아놓은 작품도 오랜만이다.

이에 대해 김상협 PD는 “드라마를 하며 가장 우려되는 부분은 어떻게 시청자들을 납득시킬까였다. 이 작품은 드라마 속의 만화가 있다. 그래서 캐스팅 역시 만화처럼 구현이 안되면 안될 것 같았다. 캐스팅 작업만 3개월이 걸렸다”며 “배우들 모두 비주얼 뿐만 아니라 연기적인 재능도 있다. 여기에서 우리나라를 이끌어 갈 차세대 스타들이 배출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어쩌다 발견한 하루’는 여고생 은단오(김혜윤)가 정해진 운명을 거스르고 사랑을 이뤄내는 본격 학원 로맨스 드라마다. 2일 밤 8시 55분 첫 방송.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