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미탁, 한반도로 북상 “태풍 미탁, 집중호우 전망”

입력 2019-09-30 16:5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태풍 미탁, 한반도로 북상 “태풍 미탁, 집중호우 전망”

제18호 태풍 미탁(MITAG)이 느린 속도로 한반도를 향해 이동 중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미탁은 30일 오전 9시 기준 대만 남남동쪽 약 41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16km로 서북서진 하고 있다. 이 시간 현재 중심기압 975hPa·풍속 32m/s인 미탁은 중형 크기에 중간 강도 태풍으로 발달했다.

기상청 측은 이날 브리핑에서 “애초 예상보다 태풍의 속도가 느려지고 있으며 대만과 상하이의 내륙을 지날 경우 세력은 더 약해질 수 있다. 다만 태풍이 우리나라에 상륙하는 지점이 예상보다 북상할 가능성이 있으며 중부지방에 예상되는 태풍의 강도가 강해질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미탁은 10월 2일 오전 중국 상하이 해상을 지나 2일 밤~3일 새벽 사이 제주도 서쪽 해상으로 진입, 3일 오전 3시에 이르러 전남 해안으로 상륙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후 태풍은 점차 북동진하면서 남부지방을 통과해 3일 밤~4일 새벽 사이 동해상으로 진출할 전망이다.

기상척 측은 “태풍이 제주도 남쪽해상으로 접근하며 중급 강도의 소형 태풍으로 다소 약화될 것으로 예상된다”머 “태풍이 남부지방을 통과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전국이 강한 비바람의 영향권에 들겠다”고 밝혔다.

이어 “바닷물의 높이가 높은 기간(2일)과 겹쳐 서해안과 남해안을 중심으로 높은 물결이 방파제를 넘을 가능성이 높으니 해안가 저지대는 침수피해를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태풍 미탁의 영향으로 이날 오후에 남해안과 제주도에는 가끔 비가 오겠으며 내달 1일 새벽 다시 이 지역에 비가 시작되겠다. 비는 2일 오후 충청도와 남부지방, 밤에는 전국으로 확대돼 3일까지 이어지겠다. 이후 태풍이 동해상으로 빠져나가면서 4일 서쪽지방을 시작으로 비는 점차 그치겠다.

내달 1일부터 3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 150~300mm이며, 제주도산지에는 600mm 이상의 물폭탄이 쏟아지는 곳도 있겠다. 남부지방과 강원영동에는 4일까지 100~200mm의 비가 내릴 전망이다.

특히 지리산 부근에는 많은 곳에서 400mm이상의 비가 쏟아질 예정이며 강원영동과 경북북부동해안에도 300mm이상의 비가 내리겠다. 강원영동을 제외한 중부지방에는 30~80mm의 비가 예상되며 많은 곳에 120mm 이상도 내릴 전망이다.

풍랑특보는 내달 1일 새벽 제주도 남쪽해안을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발표될 전망이며 태풍 특보는 2일 오후 제주도를 시작으로 3일 오후까지 전국에 순차적으로 발표될 전망이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