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주엽 해명, 별거설에 가족사진까지…“부인과 함께 살고 있다”

입력 2019-09-16 09:5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현주엽 해명, 별거설에 가족사진까지…“부인과 함께 살고 있다”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현주엽 감독이 아내와의 별거설에 대해 해명했다.

지난 15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현주엽 감독이 아내와의 별거설을 언급했다.

이날 현주엽 감독은 "오해부터 풀겠다. 아내와 별거 중이라는 소문은 사실이 아니다"며 "이제 아이들 띠도 정확하게 안다"고 가족 사랑을 드러냈다.

이어 그는 "첫째 아들은 쥐 띠, 둘째 아들은 호랑이 띠"라면서도 아내의 띠를 말하지 못해 폭소케 했다.

이에 현주엽 감독은 오래 전에 찍은 가족사진을 공개했다. MC 김숙은 "저 사진은 옛날에 찍은 사진"이라고 말했다. 현주엽 감독 또한 "사실 언제 찍은 건지 모르겠다"며 당황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심영순 요리연구가는 현주엽 감독에게 "부인이 참 예쁘다"고 칭찬했다. 그러자 현주엽 감독은 "저와 부인은 함께 살고 있다"고 재차 강조했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