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리 마약권유폭로 “한 그룹 멤버, 지금은 잡혀가” #스폰서제의

입력 2019-09-18 13:3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세리 마약권유폭로 “한 그룹 멤버, 지금은 잡혀갔다” #스폰서제의

걸그룹 달샤벳 출신 세리가 연예계 관련 스폰서 및 마약 등에 대해 언급했다.

세리는 지난달 30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걸그룹 출신이 밝히는 연예인들의 어두운 뒷세계’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세리는 스폰서 제의에 대한 질문에 “솔직하게 말씀드리면 회사마다 그런 성향이 있는 회사가 있고 아닌 회사가 있다. 보통 대표님들이 제안하는 회사도 있고 아니면 개인적으로 연락이 오는 친구들도 있다. 다행이 우리 그룹은 대표님이 단 한 번도 술자리에 데려가신 적이 없다”고 솔직하게 대답했다. 하지만 세리 역시 개인적으로는 인스타그램 DM으로 스폰서 제안을 받아봤다고.

이에 대해 세리는 “스폰서 제안을 거절하면 배역에서 잘리거나 데뷔를 못 시켜준다고 협박하기도 한다. 그렇게 나쁜 제안을 하는 사람들이 있다. 좋은 길로 잡아주는 사람도 물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세리는 최근 연예계에 폭풍처럼 몰려온 마약 사태에 대해 “정말 깜짝 놀랐다. 마약은 범죄 아니냐”면서 "같이 연예계 생활을 했었고, 직접 부딪혔던 사람이고 너무 놀랐다"고 말했다.

이어 자신도 한 아이돌 멤버에게 마약 권유를 받아 본 적이 있다고 폭로했다. “한 그룹 멤버가 약통을 가지고 왔다. 안에는 비타민 같은 것이 들어 있었는데 '이거 먹으면 기분 좋아진다. 먹을래'라고 나에게 권유했다"며 "아무렇지도 않게 다른 이들도 있는 자리에 비타민을 권유했다"고 말했다.

세리는 “원래 남이 주는 거 잘 안 먹어서 안 먹었지만 이후 그 멤버가 기사가 떠서 너무 깜짝 놀랐다”며 “지금도 생각하면 (마약을 권유했던 아이돌 멤버를) 만나면 한대 때리고 싶다. 왜 나에게 권유했는지 알고 싶다. 정말 순진하게 몰랐으면 먹는거다. 그 사람 지금 잡혀갔다"고 털어놨다.

마지막으로 세리는 “그렇다고 연예계에 스폰서나 마약 사건이 비일비재하게 일어나지는 않는다. 극소수의 일이며 저를 비롯해 연예계 생활을 열심히 하시는 분들이 계시니 응원 많이 해달라”고 당부의 말을 잊지 않았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