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축구 전가을, 호주 전 교체 출전으로 역대 5번째 A매치 100경기

입력 2019-03-04 09:1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한국 여자 축구대표팀 공격수 전가을(30, 화천KSPO)이 A매치 100경기 출전 기록을 세웠다.

전가을은 3일(이하 한국시각) 호주 브리즈번 선코프스타디움에서 열린 호주 4개국 친선대회 호주 전에서 후반 1분 교체 출전해 A매치 통산 100경기 출전을 기록했다.

여자 A매치 100경기 출전은 조소현(117경기), 김정미(114경기), 지소연(112경기)과 권하늘(103경기)에 이은 역대 5번째 기록이다.

전가을은 2007년 8월 베이징 올림픽 최종예선 베트남전에서 18세의 나이로 A매치에 데뷔했다. 이후 A매치 100경기를 치르는 동안 캐나다 여자월드컵과 4번의 여자아시안컵(2008, 2010, 2014, 2018), 3번의 아시안게임(2010, 2014, 2018)에 뛰면서 38골을 기록했다.

경기화성초-오산여중-오산여자정보고-여주대를 졸업한 전가을은 수원시시설관리공단과 인천현대제철을 거쳐 지금은 화천KSPO소속으로 WK리그에서 활동하고 있다. 2016년과 2017년에는 각각 웨스턴뉴욕플래시(미국)와 멜버른빅토리FC(호주)에서 해외무대를 경험하기도 했다.

전가을은 “태극마크를 가슴에 단다는 것은 언제나 특별한 경험이었다. 국가대표로서 책임감을 갖고 다가오는 프랑스 여자월드컵에서 팀이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도록 골도 많이 넣고 더 노력하겠다”고 100경기 소감을 밝혔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