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父 주저흔·딸 방어흔 발견” 의정부 일가족 사망사건 진실은?

입력 2019-05-21 16:1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父 주저흔·딸 방어흔 발견” 의정부 일가족 사망사건 진실은?

경기 의정부시의 한 아파트에서 흉기에 찔려 숨진 일가족의 시신에서 주저흔과 방어흔이 나왔다. 이에 따라 일가족 3명의 죽음을 둘러싼 여러 의문점이 풀릴지 주목된다.

20일 오전 11시 30분경 가장 A(51) 씨와 아내 B(48) 씨, 딸 C(18) 양이 숨진 모습을 아들 D(15) 군이 발견해 신고했다. 아들 D 군은 119에 전화를 걸어 “부모님이 자살한 것 같아요. 빨리 집으로 와주세요”라고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B 씨와 C 양은 방 침대 위에, A 씨는 방 바닥 아래에 숨진 채 발견됐다. 방 안에는 외부 침입 흔적이 없으며 아들의 손에도 상처나 범행 관련 의심할 만한 정황은 없었다.

경찰에 따르면 A 씨의 시신에서는 주저흔(자해 과정에서 생긴 상처), C 양의 손 부위에는 방어흔(가해자의 공격을 방어하면서 생긴 상처)이 발견됐다. 반면 아내 B 씨의 시신에서는 주저흔이나 방어흔이 나오지 않았다.

때문에 경찰은 A 씨가 아내와 딸을 살해하고 스스로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을 높게 보지만, A 씨의 시신에 난 상처의 훼손 정도가 심해 경찰은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 중이다.

사건 전날 부부와 딸은 거주 중인 아파트 처분을 놓고 상의하면서 신세 한탄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경찰은 이들의 채무 문제도 들여다보고 있다. 또 숨진 가족이 제2금융권에 진 대출 등 억대 채무 문제로 힘겨워했다는 주변인 진술도 확보했다.

A 씨는 7년 전부터 경기 포천시에서 목공예 관련 일을 해왔는데 최근 1년 새 불경기 여파로 거래처와의 수금 문제가 발생해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었다고 한다. 부인 B 씨는 시내 점포에서 종업원 등으로 경제활동을 했으나 억대에 이르는 채무 때문에 힘들어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조숙한 C 양은 평소 부모님과 가정의 대소사를 함께 의논했다고 한다.

그런 가운데 D 군은 “과제를 하느라 새벽 늦은 시간에 잠들어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도 모르고 깊이 잠들었는데, 일어나 보니 가족이 모두 사망한 상태였다”는 취지로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D 군은 “전날밤 부모님과 누나가 경제적 어려움으로 인해 신세 한탄 등 비관적인 대화를 나눴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충격을 받은 D 군은 현재 조부모의 집에서 안정을 취하고 있다.

경찰은 이날 이들의 시신을 부검해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로 했다.

경찰 관계자는 “모든 가능성을 열어 두고 하나씩 가능성을 확인하고 있다”며 “부검과 추가적인 조사를 통해 사건 전말을 확인하고, 남겨진 아들에 대해서도 심리적 안정을 찾을 수 있도록 지원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