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의 희열2’ 서장훈 "이혼 때문에 은퇴 미뤄"

입력 2019-06-23 15:1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방송인 서장훈이 이혼과 은퇴를 언급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KBS2 ‘대화의 희열2’에는 서장훈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서장훈은 힘들었던 슬럼프를 털어놓았다. 그는 “굉장히 지쳤다. 그러다가 서른 아홉살에 슬럼프가 왔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중학교 3학년부터 긴장을 늦추지 않고 팽팽하게 잡고 있던 고무줄을 그때 놓았다. 그 시즌에는 그냥 포기하는 마음이 됐다. ‘여기까지 인가보다’라는 생각이 들어서, 은퇴를 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당시 서장훈은 이혼을 하게 됐다. 그는 "그 일이 없었으면 그 해 관두려고 했다. 하지만 당시 대중이 은퇴보다 이혼에 대한 관심이 컸고 결국 그렇게 은퇴하는 건 아닌 것 같다고 느꼈다"고 설명했다.

결국 서장훈은 “마지막에서 구단에서 창피하지 않을 정도로 많이 배려해주셨다”고 덧붙였다.

한편 서장훈은 현역을 1년 연장하면서 받은 연봉에 사비를 더해 기부한 바 있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