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현장] #재벌#미스터리#멜로…‘우아한 가(家)’, 상위 1% 이야기 그린다(종합)

입력 2019-08-21 16:2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DA:현장] #재벌#미스터리#멜로…‘우아한 가(家)’, 상위 1%의 이야기(종합)

‘우아한 가’가 재벌의 음모, 그리고 ‘오너리스크 관리팀’이라는 신선한 소재를 통해 시청자들과 만날 예정이다. 여기에 각기 다른 매력을 갖고 있는 캐릭터들의 조합까지 더해질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우아한 가’는 새로운 느낌의 이야기를 선사하며 높은 시청률까지 기록할 수 있게 될까.

21일 오후 서울 강남구 리버사이드 호텔에서는 MBN 새 수목드라마 ‘우아한 가(家)’ 제작발표회가 개최됐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배우 임수향, 이장우, 배종옥, 이규한, 김진우, 공현주 그리고 연출을 맡은 한철수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한철수 감독은 “재벌가 일가들의 감춰진 욕망, 이걸 파헤치려는 주인공이 벌이는 일련의 미스터리 멜로다”라고 ‘우아한 가’에 대해 설명했다.



이규한은 “처음에 시놉과 대본을 봤을 때 쉬운 캐릭터가 없었다. 모든 캐릭터를 놓칠 수 없는 매력을 갖고 있었다. 스토리나 이런 것들이 ‘드라마화가 된다고?’라고 의심이 될 정도였다. 굉장히 쫀쫀하게 촬영이 잘 되고 있는 것 같다. MBN에서 역사를 한 번 쓰지 않을까 확신하며 촬영하고 있다”고 기대감을 표현했다.

임수향은 이번 드라마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처음에 대본을 받았을 때 재밌기도 했지만, 캐릭터가 매력적으로 다가왔다. 전작에서는 소심하고 주체적이지 못한 역할을 했는데, 이번 캐릭터는 당당하고 주체적이라 이 작품을 선택하게 됐다. 또 감독님과는 단막극을 찍은 적이 있고, 좋은 기억이 있어서 믿고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장우는 출연 이유에 대해 “소재가 마음에 들었다. 재벌가의 소재를 주제로 하면 자극적일 것 같아서 선택을 하게 됐다. 자극적인 드라마가 될 것 같다. 숨겨진 소소한 멜로나 이런 것들을 재밌게 눈여겨보시면 더 큰 재미를 느끼실 것 같다”고 말했다.

결혼 후 ‘우아한 가’로 복귀한 공현주는 “결혼 이후에 누군가의 아내와 며느리가 익숙해져서, 잘 맞는 옷이지 않을까 싶어서 결정하게 됐다. 현실과 드라마 속 결혼생활은 달라서 걱정을 했는데, 김진우 씨가 상대 배우로서 열심히 해주셔서 노력 중이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철수 감독은 ‘우아한 가’의 차별성에 대해 “재벌이야기 중에 탑이라는 ‘오너리스트 팀’의 이야기가 스토리의 30%를 차지한다. 재벌가 일가들의 일탈된 행위들이, 들어온 것도 있고 일어날 수 있는 일들을 작가님이 다뤄주셨다. 그 부분이 나가면서 드라마의 차별점이 생길 거라고 생각한다. 장소 선정도 재벌가를 잘 표현할 수 있게 했다. 그게 잘 표현됐는지 모르겠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좋다는 골프클럽도 섭외를 했다. 그런 점들을 보시면 이런 식으로 재벌가들의 일탈이 은폐 되는구나 생각하실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장우는 이번 드라마의 기대 시청률에 대해 “요즘에는 콘텐츠가 좋으면 사람들이 보기 때문에 시청률의 의미가 없어진 것 같다. 시청률은 신경 쓰지 않고 있는 것 같다. 우리 작품은, 새로운 느낌이 나는 드라마가 될 것 같다. 재벌가들의 일탈이 이렇게까지 표현을 하나 싶을 정도로 디테일하게 나온다. 아마 재밌을 것 같다. 시청률도 잘 나올 것 같다”고 4.5%의 시청률을 예상했다.

이장우는 최근 작품에 비해 살을 뺀 상태로 등장했다. 이에 이장우는 “다이어트를 하고 나오겠다고 말씀을 드렸는데, 지금 뵈니까 무섭기도 하다. 인정받을 수 있을까 싶기도 하다. 최선을 다했다. 하지만 더 하라고 하시면 하겠다. 지금은 작품을 위해 열심히 노력했다는 것만 알아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배종옥은 이번 드라마 캐릭터를 준비하며 중점을 둔 부분에 대해 “결혼을 안 한 걸로 나온다. ‘왜 지성과 미모를 갖고 있는데 결혼을 하지 않았지?’라는 질문에서 시작해 내면으로 들어갔다. 원래 남성으로 설정돼서 남성성에 가있어서, 그걸 어떻게 하면 내가 표현할 수 있을까 고민했다”라며 “현실에 발붙이고 있지만, 여성으로서도 세상을 움직이고 싶어 하는 야망을 표현하고 싶었다”라고 말해 드라마 속 모습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임수향은 “이번에는 당당하고 주체적 여성을 표현했다. 그 안에는 15년 동안 버림받고 방치된 슬픔과, 엄마의 죽음을 둘러싼 상처가 있는 캐릭터다. 한 가지 면만 부각되지 않게 복합적으로 표현하려고 노력했다”라며 “슬픔을 이겨내는 에너지가 있다. 그래서 굉장히 매력적인 캐릭터라고 생각한다. 그런 부분들을 시청자들이 잘 느끼게 연기하려고 준비했다”라고 말했다.

한편 ‘우아한 가(家)’는 재계 1위 철옹성 재벌가 밑바닥에 도사리고 있는 끔찍한 비밀을 두고, 이를 밝혀내려는 자와 지켜내려는 자의 한바탕 두뇌게임이 펼쳐지는 치열한 미스터리 멜로드라마. 특히 한국 드라마 사상 최초로 재벌 일가의 추악한 흠을 지워 재벌의 성을 공고히 만드는 자들, 일명 ‘오너리스크 관리팀’의 은밀한 세계를 소재를 그린다. 21일 오후 11시 첫 방송.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