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2019 찾아가는 야구교실 연식야구 보급

입력 2019-08-28 09:3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KBO(총재 정운찬)가 문화체육관광부 후원으로 전국 초등학교 100개교를 대상으로 ‘2019 찾아가는 야구교실 연식야구 보급’(이하 연식야구교실) 사업을 시작한다.

연식야구는 학교스포츠클럽 정식종목이며, 속 재질이 소프트한 폴리우레탄폼으로 되어있는 야구공을 사용하기 때문에 유소년들이 부상의 위험 없이 안전하게 야구를 즐길 수 있다.

연식야구교실은 KBO가 야구저변 확대와 미래의 엘리트 야구선수 발굴을 위해 올 해 처음으로 시작하는 프로그램으로, 오는 9월 2일(월) 서울 대왕초등학교와 문현초등학교 강습으로 첫 발을 떼며, 12월까지 개최된다.

KBO는 연식야구교실이 유소년들의 체력을 증진시키고 야구저변을 확대하며, 학교스포츠클럽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연식야구교실에는 송산, 차명주, 김동주, 최동수, 신윤호, 임준혁 등 프로야구 은퇴 선수들이 강사로 나서 학교 현장에서 직접 야구교실을 진행하면서 재능기부를 실천할 예정이며, 참여 학교에는 150만원 상당의 연식야구 장비와 글러브가 무상으로 제공된다.

한편, KBO와 문화체육관광부는 찾아가는 연식야구교실과는 별도로 지난 7월부터 전국 100개 초등학교를 대상으로 ‘찾아가는 티볼교실’사업을 함께 개최해 오고 있으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야구 저변 확대를 위해 힘 쓸 예정이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