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리뷰] 함소원 “부동산5채→아파트 2개”…‘아내의 맛’ 함♥진 재산 공개(종합)

입력 2019-09-18 09:5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DA:리뷰] 함소원 “부동산5채→아파트 2개”…‘아내의 맛’ 함♥진 재산 공개(종합)

‘아내의 맛’ 함소원, 진화 부부가 그동안 돈으로 인해 벌어졌던 다툼을 해소하기 위해 금융 전문가와 상담에 나섰다. 이 과정에서 함소원의 재산이 공개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17일 오후 방송된 TV CHOSUN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과 진화가 금융 전문가를 만나 상담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진화는 어머니의 지령으로 소파를 구매했다. 이후 새 소파를 본 함소원은 “당신 이거 어떻게 샀냐”고 물었고, 진화는 “소파를 빌리는 곳도 있냐”고 답했다. 이에 함소원은 “사기 전에 왜 말을 안 했냐. 나는 당신 아내다”라고 따졌고, 진화는 “서프라이즈다”라고 설명했다.

이후 함소원은 “우리 통장에선 안 썼는데, 어디서 난 돈이냐”고 걱정을 더해 진화를 추궁했고, 진화가 이에 대해 “빌려준 돈을 받은 거다”라고 말을 돌렸지만 끝까지 물었다. 결국 진화는 어머니가 소파를 사주셨다는 사실을 말했고, 함소원은 어머니에게 전화를 해 고마운 마음을 표현했다.

며칠 뒤 함소원과 진화는 금융 상담에 나섰다. 금융 전문가를 만난 함소원은 “가정을 꾸린지 1년이 넘었는데, 어떻게 잘 정리하며 살까 싶었다”고 고민을 토로했다. 이에 전문가는 “만호이 버시는 것 같은데 왜 그렇게 (진화를) 쪼이시냐”고 물었고, 이에 함소원은 “현금이 없다. 돈이 있으면 부동산에 투자를 하는 편이다”라고 답했다.


함소원은 본격적인 상담을 위해 자신의 재산을 공개했다. 함소원은 부동산이 4-5채 정도 있다. 아파트 2개와 빌라 2개 그리고 전원주택이 하나 있다고 공개했다. 이어 진화는 비자금 3천 만 원과 월세를 받고 있는 것을 언급했다.

함소원은 계속해서 돈을 모으는 이유에 대해 “중국 친구들이 한국에 와서 건물을 사고 간다. 그걸 볼 때 돈을 열심히 벌어야지 한다”고 말했고, 이에 전문가는 “불안 자체를 컨트롤 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또 함소원은 “내년 여름까지 갈 것 같다. 그 전까지 바짝 하자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계속 돈을 모아야한다고 말했고, 이에 전문가는 “누구도 생계가 보장된 사람은 없다. 여유를 가지시는 게 좋을 것 같다”고 조언했다.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