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중소 알뜰폰 지원 강화

입력 2019-09-24 15:1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2개 사업자에 파트너십 프로그램 제공

알뜰폰 1위 사업자 CJ헬로 인수를 앞둔 LG유플러스가 중소 알뜰폰 업계 지원 방안을 내놨다.

LG유플러스는 중소 알뜰폰 사업자를 위한 파트너십 프로그램 ‘U+ MVNO(가상 이동통신망 사업자) 파트너스’를 선보인다고 24일 밝혔다. 프로그램에는 LG유플러스 망을 임대한 MVNO 12개사가 참여한다. LG유플러스는 우선 삼성전자, LG전자 등과 직접 협상해 인기 스마트폰 모델 수급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 프리미엄 정액형 선불요금제를 출시하고, 알뜰폰 5G 요금제도 준비할 계획이다. GS25와 이마트24에 설치된 유심카드 전용 판매대를 10월까지 LG유플러스 전국 2200여 개 직영점과 대리점에도 구축키로 했다. 아울러 참여사 홈페이지에서 직접 신규가입과 기기변경, 번호이동을 신청할 수 있는 ‘셀프 개통 서비스’를 내년 2월부터 지원키로 했다. LG유플러스는 지속적으로 가입자가 감소하는 등 정체기를 맞은 알뜰폰 시장 활성화를 위해 이번 프로그램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업계에선 알뜰폰 시장이 대기업 위주로 재편할 것이란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CJ헬로를 인수하고 KB국민은행 알뜰폰에 망을 제공키로 한 LG유플러스가 선제적 대응에 나선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 이번 프로그램 대상에서 CJ헬로와 국민은행 등은 빠졌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