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로 만난 사이’ 임원희, 유재석도 인정한 찐예능인! 역대급 노동과 맞바꾼 역대급 재미

입력 2019-10-06 09:3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배우 임원희가 ‘일로 만난 사이’에서 힐링 노동으로 안방극장을 매료시켰다.

이날 방송에서는 tvN 토일드라마 '날 녹여주오‘에서 활약 중인 임원희, 지창욱이 게스트로 출연, 드라마에 이어 예능에서도 환상 케미를 선보이며 안방극장에 즐거움을 안겼다.

’일로 만나 사이‘로 만난 임원희, 유재석, 지창욱 세 사람은 일하러 가는 차 안에서 서로에 대해서 이야기하는 시간을 가졌다. 지창욱은 "임원희 선배님은 생각보다 낯을 많이 가리시는 성격이신 것 같다."고 말했고, 이에 임원희는 "맞다. 낯을 많이 가려서 등산 가서는 땅만 보고 다니다 다른 사람과 부딪힐 뻔한 적도 있다."는 에피소드로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이날 방송에서 임원희는 중학교 선, 후배 사이인 유재석과 극강 케미를 선보였다. 오랜만에 만난 둘은 중학교 교가를 함께 부르면서 훈훈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지만, 틈만 나면 서로에게 장난치는 등 투닥거리는 케미로 안방극장에 빅 웃음을 선사했다.

임원희는 유재석, 지창욱과 함께 전북 부안의 대규모 염전을 찾아 소금 모으기부터, 이물질 골라내기, 소금 옮겨 담기 등 역대급 강도 높은 노동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일할 때는 불평불만 없이 언제나 최선을 다한다던 임원희는 얼마 안 지나 마음에 있는 불만들을 노골적으로(?) 내놓으며 반전의 모습을 보였다.

이날 방송에서 임원희는 웃음 치트키로서 쉴 틈 없는 활약을 선보였다. 한 차례 일을 끝낸 휴식 시간에 유재석은 임원희에 "4년 전 나랑 프로그램했을 때 힘들었냐"고 물었고, 이에 임원희는 치열했던 당시를 떠올리며 "그때 한 방청객이 ’저렇게 앉아있을 거면 나도 앉아있겠다‘라고 말했었다."는 에피소드로 안방극장에 웃음폭탄을 투척했다.

한편 쉴 틈 없이 진행된 역대급 삽질로 힘들어하던 세 사람은 잠시 바람을 쐬기 위해 밖으로 나왔고, 아이스박스에 있던 얼음을 꺼내 서로의 얼굴에 마사지하는 모습은 안타까움을 더하며 이날 노동의 강도를 짐작하게 했다.

임원희는 "오랜만에 일을 하니까 잡생각도 사라지고 앞으로 더 열심히 살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감사한 시간이었다."며 출연 소감을 전했다.

알면 알수록 빠져드는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는 임원희의 활약은 매주 토,일 밤 9시 tvN ‘날 녹여주오’에서 만날 수 있다.

사진 제공 : tvN <일로 만난 사이> 방송 캡처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