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토토 42회차, LG가 첫 승 거둔다?

입력 2019-10-15 14:2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체육진흥공단이 발행하는 체육진흥투표권 스포츠토토의 수탁사업자인 ㈜케이토토는 오는 16일 오후 7시 창원체육관에서 열리는 2019~2020시즌 남자프로농구(KBL) 창원 LG-고양 오리온전을 대상으로 한 농구토토매치 42회차 투표율 중간 집계결과, 참가자의 43.81%가 홈팀 LG의 우세를 예상했다고 15일 밝혔다.

자세한 투표율을 살펴보면 양 팀의 10점 이내 박빙은 29.86%, 원정팀 오리온의 승리 예상은 26.33%로 나타났다.

전반전 역시 LG의 리드 예상이 44.71%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오리온의 리드 예상은 29.54%를 얻는데 그쳤다. 이어 양 팀의 5점 이내 접전 예상은 25.75%로 가장 낮았다. 최종 득점대는 LG가 80점대, 오리온이 70점대를 기록할 것이라는 예상이 12.41%로 1순위를 차지했다.

3연패 뒤 첫 승을 신고한 오리온은 분위기를 이어나가기 위해 연승을 거둬야 하고, 개막 후 5연패의 늪에 빠진 LG는 이번 경기에서 반등의 계기를 찾아야 하기 때문에 치열한 양 팀의 승부가 펼쳐질 전망이다.

1승3패를 기록하고 있는 오리온의 부진은 마커스 랜드리의 부재와 관계가 깊다. 해결사 역할을 자처하던 랜드리는 10일 부산 KT와의 경기에서 아킬레스건 부상을 당했다. 출전이 불가한 랜드리의 공백을 채우기 위해 오리온은 올루세이 아숄루를 새로 영입했지만, 19일 펼쳐지는 서울 SK와의 경기부터 출전이 가능할 전망이다.

김종규가 떠난 LG도 시즌 초반 진통을 겪고 있다. 조성민과 강병현이 아직 감을 찾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그나마 외인 선수 캐디 라렌과 김시래의 활약은 한 가지 희망적인 부분이다. 현재 라렌은 평균 득점 1위(24.2점), 리바운드 2위(11.8개)로 뛰어난 기량을 보여주고 있고, 김시래도 평균 득점 30위(11.6점), 어시스트 2위(6.2개)로 제 역할을 하고 있다.

라렌과 김시래를 중심으로 한 LG가 랜드리의 부재로 전력에 차질이 생긴 오리온을 효과적으로 공략할 수 있다면, 토토 팬들의 기대와 같이 시즌 첫 승을 거둘 수 있는 가능성이 있는 한 판이다.

이번 농구토토 매치 42회차는 경기시작 10분전인 16일(수) 오후 6시50분에 발매가 마감되며, 경기가 모두 종료된 후에 적중 결과가 공식 발표된다.

[스포츠동아]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