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북마크] ‘골목식당’ 포방터시장 돈가스집의 눈물…최고 10.2%

입력 2019-12-19 15:3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TV북마크] ‘골목식당’ 포방터시장 돈가스집의 눈물…최고 10.2%

‘겨울특집’을 시작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이 10%에 육박하는 시청률로 수요 예능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8일 방송된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평균 시청률 1부 7.6%, 2부 9.6%(이하 수도권 가구 시청률)로 지난주보다 시청률이 수직 상승했다. 주요 광고 관계자들의 중요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 역시 상승해 3.5%(2부 기준)를 기록했고, 분당 최고 시청률은 10.2%까지 치솟았다.

이날 방송은 ‘루머의 루머의 루머’가 끊이지 않았던 포방터 돈가스집의 지난 1년간의 이야기를 담은 ‘겨울특집’으로 꾸며졌다. 포방터 돈가스집은 방송 직후부터 시청자들의 큰 관심을 받으며 최근까지도 돈가스를 맛보기 위한 대기행렬이 끊이지 않았었다.

하지만 포방터 돈가스집을 둘러싸고 인근 주민들과의 예상치 못한 갈등이 이어지고, 설상가상 손님들을 위한 대기실까지 운영할 수 없게 되면서 사장님은 먼저 연락을 취해 준 제주도로의 이전을 전격 결정했다.

이후 백종원이 포방터 돈가스집의 든든한 서포트로 나서면서 새 가게 이전 프로젝트가 시작됐다. 사장님 부부는 정인선과 함께 포방터 시장에서의 마지막 장사를 진행했고, 결국 장사를 마치며 눈물을 흘렸다. 사장님 부부는 “가더라도 이렇게 가고 싶지 않았다. 잘 돼서 이 근처 더 넓은 곳으로 옮겨 포방터 시장을 찾아오시는 손님들 그대로 모시고 싶었다”며 아쉬움을 표했다. 이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10.2%까지 치솟으며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한편, 다음주 겨울특집에서는 거제도 편 긴급점검과 함께 포방터 시장 홍탁집에 대한 이야기도 전격 공개된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