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문쇼’ 차범근 아들˙한채아 남편 차세찌 직업은 비공개

입력 2019-12-31 10: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풍문쇼’ 차범근 아들˙한채아 남편 차세찌 직업은 비공개

‘풍문쇼’에서는 전 축구선수 감독 차범근의 아들이자 배우 한채아의 남편인 차세찌의 음주운전 사고에 대해 다뤘다.

30일 오후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에서 한 연예부기자는 “지난 23일 밤 서울 종로경찰서에 따르면 차세찌가 밤 11시 40분 쯤 부암동 부근에서 음주 상태로 운전하다 앞 차량을 들이받았다”고 전했다.

이어 “이 사고로 40대 남성 운전자가 다친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차세찌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무려 0.246%(소주 10잔 이상 마신 수준)여서 음주운전 사실을 바로 시인했다”고 추가했다.

이에 다른 연예부기자는 “차세찌는 독일 출생으로 대전의 국제학교를 졸업 후 외국 유학을 떠났다가 귀국해서는 차범근이 대표로 있는 축구 교실에서 팀장으로 일을 하기도 했었다. 그런데 현재 직업은 비공개라고 한다”고 설명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한채아는 남편의 음주운전 소식이 전해지자 직접 "좋지 않은 소식으로 인사를 드리게 돼 죄송하다"며 "오전에 저의 배우자의 사건을 기사로 접하시고 많은 분들이 불편함과 실망을 하셨으리라 생각된다"고 사과했다.

이어 "배우자의 이번 일은 명백한 잘못된 행동이며 절대 해서는 안되는 일이기에 변명의 여지없이 이렇게나마 사과한다"며 "배우자의 잘못 또한 저의 가족과 저의 잘못이기에 저의 내조가 부족했음을 느낀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앞으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더 많이 노력하겠다"고 다짐하기도 했다.

사진|채널A ‘풍문쇼’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동아닷컴 이슬비 기자 misty8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