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경환 “베트남서 바람나 이혼했다고 소문나”

입력 2019-12-31 10:1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염경환 “베트남서 바람나 이혼했다고 소문나”

개그맨 염경환이 이혼설에 대해 언급했다.

30일 오후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에 출연한 염경환은 바로 잡고 싶은 것이 있다면서 “지금 내가 베트남에 이혼한 걸로 소문이 나 있다. 헛소문이 나려면은 참... 디테일하게 나니까 사람들이”라고 토로했다. 현재 염경환은 베트남에서 거주증을 받고 사업 중이다.

그는 “베트남에 헬스 트레이너 남자와 바람이 나서 이혼했다. 또 하나는 프로골퍼 코치하고 또 바람이 나서 나하고 아내하고 이혼했다고”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염경환은 아내는 집에 잘 있다면서 “이거는 바로 잡고 가고 싶다. 너무 이런 소문이... 소문이나 댓글이나 아닌 건 바로 잡았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사진|채널A ‘풍문쇼’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