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담의료재단, 한의학 질환 담적병 치료 과기부 연구과제 선정

입력 2022-08-03 13:4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5년간 연구비 90억 원 지원, 한양방 협력 컨소시엄으로 진행
위담한방병원을 운영하는 위담의료재단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공모한 ‘차세대 바이오사회 밀착형 지원사업’에 선정됐다.

선정된 프로젝트 주제는 ‘난치성 질환 담적병 한약의 과학적 효능 규명 및 실용화 기반기술 개발’이다. 위담의료재단은 5년간 90억 원의 연구비를 지원받는다. 이번 연구과제 선정은 의학계에서 의견이 분분했던 담적병 치료의 의학적 효능을 국가적으로 인정받았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연구 프로젝트는 위담한방병원을 포함해 한·양방 협력 컨소시엄 형태로 진행한다. 충주위담통합병원, 한국한의학연구원, 대전대학교, 건양대학교, 안전성평가연구소가 참여하고 위담한방병원의 참여연구기업인 우제IM도 함께할 예정이다.

위담한방병원과 충주위담통합병원 연구팀은 담적병의 객관적 진단 및 치료 약물 임상 적용 연구를 통해 보다 정확한 융합의학 진단시스템과 신약 물질 및 시제품을 개발할 예정이다. 또한, 인공지능 기반의 진단, 분류 예측 시스템을 개발하여 소프트웨어를 상용화해 담적병을 포함한 중증 증상, 즉 담적증후군을 조기에 진단하는 것이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최서형 위담의료재단 이사장은 “이번 연구를 통해 담적병의 메커니즘을 설명하고 한약을 과학적으로 규명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원인을 알 수 없던 난치성 질환자들에게 새로운 치료 기회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스포츠동아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