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집‘오빠의마음’이지라이프“우리보고‘가요계김구라’래요”

입력 2008-06-11 00: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제목은 ‘세차하는 아가씨’. 현대판 우렁각시예요.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서 담을 넘어 그 사람의 차를 세차하는 거죠.” “이건 어때? ‘간이 부은 아가씨’ 어떤 술집에 매일 술을 마시러 오는 여자가 있는 거예요. 알고 보니 실연을 당한 아가씨죠. 술 많이 먹으면 간이 붓잖아.” 남성 듀엣 이지라이프는 인터뷰 내내 순간 순간 떠오르는 악상을 이렇게 풀어놓으며 신나게 수다를 떨었다. 2006년 1집 ‘너 말고 니 언니’로 화제를 모은 이들은 “우리가 선보이는 ‘어른들의 동요’는 이렇게 탄생한다”며 자랑스럽게 말했다. 5월 6일 정규 2집을 발표하고 ‘오빠의 마음’으로 활동을 시작한 이지라이프. 그런데 불과 3주 만에 “더 좋은 노래가 있다”며 음악 활동을 깔끔하게 접었다. 이들의 활동 방식은 늘 특이하다. 1집 ‘너 말고 니 언니’로는 자의 반, 타의 반으로 방송 활동을 하지 않았다. 별 활동이 없었지만 각종 온라인 음원차트에서 1위를 차지했다. 뮤직비디오도 중년배우 김수미의 키스신으로 대대적인 화제를 모았다. 이번 앨범도 그랬다. 정규 앨범인데도 앞으로 나올 싱글을 위해 과감히 활동을 중단했다. 그래도 이지라이프는 “앞으로 나올 노래가 더 끝내준다”며 “발표할 4장의 싱글로 대한민국을 좀 흔들 것”이라고 자신했다. “원래 저희 스타일이 그래요. 혹자는 우리의 음악이 직설적이다. 특이하다 하는데 그게 아니라 쉽게 잊고 지나가는 것들을 얘기하는 것뿐이에요(이상백). 왜 동요가 그렇잖아요. 몰랐던 사실을 재미있게 그려내는 것. ‘어른들의 동요’ 그게 저희 음악 색이에요(대니).” 팀명도 ‘쉽게 살다’이지만 편안하게 봐달라는 의미이지 가볍거나 성의 없는 음악을 하는 건 아니다. 실제 이들은 토니안, 김현정, 이글파이브, MC몽, 조성모, 슈퍼주니어, 이정현, 컨츄리 꼬꼬, 백지영 등의 가수들과 함께 작업을 해온 실력파 가수 겸 프로듀서다. “우리와 함께 작업한 친구들 얘기를 많이 써주세요. 저희 기사 클릭수 좀 나오게(전원 웃음). 농담이고요. 저희는 대중음악을 하는 팀이에요. 너무 상업적이라고, 무조건 튀려고 한다고 싫어하는 사람도 있지만 그게 저희 스타일이에요(대니). 저희더러 ‘가요계의 김구라’래요. 직설적인 얘기가 욕먹기 십상이라나. 맞아요. 저희는 욕먹으려면 제대로 하죠.” 홍재현 기자 hong927@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