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전영중 사망, 사고 원인은…CCTV 분석 중

입력 2013-11-21 21:31:06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신인 개그맨 전영중(27)의 사망 소식이 전해지면서,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난 희극인들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

개그우먼 김형은은 지난 2007년 1월 공연을 위해 강원도로 급하게 이동하던 중 교통사고로 사망했다. 그의 동료 심진화와 김원효는 지금도 틈틈이 김형은의 납골당을 찾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또 지난 6월에는 개그우먼 함효주가 귀가 중 차량에 치여 사망하는 사고가 벌어졌다. 당시 그는 인근의 병원으로 옮겨져 심폐소생술을 받았지만 끝내 숨졌다, 함효주는 MBC ‘코미디에 빠지다’를 통해 얼굴을 알려가던 중이었다.

한편 21일 영등포경찰서에 따르면 전영중은 이날 오전 3시 10분경 서울 여의도동 현대주유소 앞에서 125cc 오토바이를 타고 여의2교 방향으로 운행하던 중 중앙선을 침범해 마주오던 택시와 부딪혔다. 사고 직후 전영중은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을 거뒀다.

경찰은 “사고 당시 전영중은 헬맷을 쓰고 있지 않았으며 음주 여부는 확인이 어려운 상태”라며 “사고 택시기사의 진술과 CCTV 분석 등을 통해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중”이라고 전했다.

개그맨 전영중 사망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개그맨 전영중 사망 명복을 빕니다”, “개그맨 전영중 사망 안타깝다”, “전영중 이제 막 얼굴을 알리기 시작했는데…” , “함효주 김형은에 이어 전영중까지…안타깝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