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전' 이국주, 썸남썸녀 '톡' 조언…"부담스럽지 않게..훅 들어간다"

입력 2014-08-01 11:3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JTBC '썰전' 화면 캡처

'썰전' 이국주, 썸남썸녀 '톡' 조언…"부담스럽지 않게..훅 들어간다"

'썰전' 이국주가 썸남 썸녀의 톡 카운슬러로 나서 눈길을 끈다.

31일 방송된 JTBC '썰전' 코너 '썰록'에서는 이국주가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자랑했다.

‘로더필’에서 썸남 썸녀의 톡 카운슬러로 활약 중인 이국주는 이날 MC 박지윤의 요청에 호감남 허지웅에게 보내는 카톡을 재연했다.

이국주는 갑작스러운 요청에도 “제가 오빠 팬이어서 아깐 좀 오바한면도 있는데, 너무 부담 갖지는 마시고. 조만간 선배님들이랑 술자리 있을 때 불러주시면 한 번 갈게요”라며 메시지를 읊었다.

이에 허지웅은 썸남의 입장에서 “메시지가 전혀 부담스럽지 않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국주는 “좋다는 걸 너무 말하면 부담스럽다. 네가 방송이어서 그랬구나하고 느끼게 한 다음 다가가야 된다. 그 다음에 훅 들어간다”고 말해 출연진을 폭소케 했다.

썰전 이국주 조언에 누리꾼들은 "썰전 이국주, 그럴듯한 조언이다", "썰전 이국주, 처음에는 자연스러운게 좋지", "썰전 이국주, 연애 잘 할 것 같다", "썰전 이국주, 허지웅이 부담스럽지 않대 웃기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