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연 납치사건, 써니 팬 “오정태 보다 써니가 먼저 대응”

입력 2014-08-01 15:0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MBC ‘별바라기’ 화면 캡처

‘태연 납치사건 오정태’

31일 방송된 MBC ‘별바라기’에서 과거 ‘태연 납치사건’이 다시금 화제를 모았다.

이날 방송에서 써니의 팬은 “2, 3년전 한 행사에서 태연 납치사건이 있었다. 그 때 써니가 태연이 끌려가는 것을 보고 바로 구하더라”고 말했다.

이에 MC 송은이는 “당시 사회를 보던 개그맨 오정태가 태연을 구한 것으로 기사가 났다”고 말하자 써니 팬은 “가장 처음 움직인 사람이 바로 써니였다. 괴한이 태연의 손을 잡았는데 그 때 태연의 안무 동작이 써니의 어깨에 손을 올리는 것이었다”며 “그런데 써니가 어깨에 손이 안 올라오니 이상해서 뒤를 돌아보고는 태연 납치 장면을 목격했고 바로 태연을 구하러 갔다”고 말했다.

‘태연 납치사건’은 지난 2011년 4월 소녀시대의 공연 무대에 한 남성이 난입해 태연을 손목을 잡고 끌고 간 사건. 사회자 오정태와 멤버 써니가 이를 제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누리꾼들은 “태연 납치사건, 오정태 활약 기억나”, “태연 납치사건, 아찔했던 상황”, “태연 납치사건, 써니 활약 대단했구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