獨언론, '멀티골 맹활약' 손흥민에 최고 평점 부여

입력 2015-03-09 11:1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Gettyimages멀티비츠

獨언론, '멀티골 맹활약' 손흥민에 최고 평점 부여

'손세이셔널' 손흥민(23·레버쿠젠)이 멀티골을 터뜨리며 팀의 승리를 견인했다.

레버쿠젠은 9일(이하 한국시각) 독일 파더보른의 벤틀러 아레나에서 열린 파더보른과의 2014-15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24라운드에서 3-0 승리를 이끌었다. 이날 승리로 레버쿠젠은 리그 4위로 뛰어올랐다.

이날 전반전을 득점 없이 0-0으로 마친 레버쿠젠은 후반 28분 프리킥 상황에서 문전에서 기다리던 키리아코스 파파도풀로스가 크로스를 정확한 헤딩골로 연결하며 선제득점에 성공했다.

리드를 잡은 레버쿠젠의 승리에 쐐기를 박은 것은 손흥민이었다. 손흥민은 후반 39분 왼쪽에서 곤잘로 카스트로가 내준 헤딩패스를 정확한 오른발 슈팅으로 밀어넣으며 추가골을 넣었다. 이어 후반 추가시간에 손흥민은 페널티박스 정면에서 흘러나온 볼을 정확한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가르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멀티골을 신고한 손흥민은 리그 10호골로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했다. 이로써 손흥민은 기존에 카림 벨라라비가 1위를 달리던 팀내 최다 득점(9골)을 넘어섰다.

이날 분데스리가 공식 홈페이지는 "손흥민이 이미 지난 시즌 리그 총 득점인 10골을 넘어섰고 올 시즌 멀티골을 기록한 경기만 세 차례였다"고 밝혔다. 아울러 "손흥민은 이날 레버쿠젠의 슈팅 11개 가운데 7개에 관여했다"고 설명했다.

독일 언론 빌트는 손흥민에게 평점 2점을 부여했다. 이 매체의 경우 평점은 총 5점으로 1점이 가장 높은 점수다. 손흥민과 함께 레버쿠젠의 베른트 레노 골키퍼와 도움 2개를 기록한 곤살로 카스트로가 2점을 받았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손흥민 멀티골, 정말 잘했다" "손흥민 멀티골, 대박" "손흥민 멀티골, 역시"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