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대통령께 죄송”…얼어붙은 朴心 녹을까

입력 2015-06-26 23:5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출처= YTN 뉴스 캡처

‘유승민 대통령께 죄송’

국회법 개정안 사태와 관련해 박근혜 대통령으로부터 쓴소리를 들은 유승민 새누리당 대표가 “박근혜 대통령께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며 사과의 뜻을 전했다.

유승민 원내대표는 26일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정책자문위원 위촉장 수여식에서 이 같이 공개사과 한 후 “대통령께서 국정을 헌신적으로 이끌어 나가려고 노력하고 계시는데 여당으로서 충분히 뒷받침해주지 못한 점에 대해 송구한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고 덧붙였다.

유승민 원내대표는 “경위가 어떻게 됐든 나라와 국민을 위해서 한 몸으로 일하고, 또 메르스 사태 등 비상한 시국에 국민의 걱정을 덜어드려야 할 정부 여당이, 오히려 국민이 걱정하도록 만든 점에 대해 참으로 송구하다”고도 했다.

유승민 원내대표는 또 “저도 진심으로 최선을 다하겠다는 말씀을 올리다”며 “박 대통령께 거듭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대통령께서 저희에게 마음을 푸시고 마음을 열어주시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정부와 박 대통령의 성공을 간절하게 바라는 사람”이라며 “그 길만이 이 나라가 잘되는 일이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유승민 대통령께 죄송’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