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미라 사자상 파괴, IS 수천 억 달러 가치에 이르는 세계문화유산을 파괴 ‘어머나’

입력 2015-07-03 21:3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팔미라 사자상 파괴, IS 수천 억 달러 가치에 이르는 세계문화유산을 파괴 ‘어머나’

팔미라 사자상 파괴, 팔미라 사자상 파괴, 팔미라 사자상 파괴, 팔미라 사자상 파괴, 팔미라 사자상 파괴, 팔미라 사자상 파괴, 팔미라 사자상 파괴, 팔미라 사자상 파괴, 팔미라 사자상 파괴, 팔미라 사자상 파괴.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시리아 팔미라 고대유적지에서 2000년 된 사자상을 파괴했다.

2일(현지시간) AFP통신은 시리아 문화재청장인 마문 압델카림의 말을 인용해 IS가 지난달 27일 팔미라 박물관 앞에 있던 ‘알랏의 사자상’을 파괴했다고 보도했다.

압델카림 청장은 이날 “이슬람교 이전에 숭배되던 아랍 여신 알랏의 이름을 딴 팔미라 사자상은 기원전 1세기에 만들어진 높이 3m,
무게 15t의 대형 유물로써 이는 지금까지 파괴된 팔미라 고대 유적 중 가치가 가장 큰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압델카림 청장은 “팔미라 사자상 파괴를 우려해 주변에 금속판과 모래주머니를 배치했으나 소용없었다”면서 “IS가 팔미라 사자상을 파괴할 줄은 몰랐다”고 했다.

한편 IS는 조각상이나 묘지를 우상숭배로 여겨 시리아와 이라크 장악 지역에서 수많은 유물을 파괴해 세계적인 지탄을 받고 있다.

CNN은 지난달 유네스코 세계유산 담당 아리나 보코바의 인터뷰를 통해 “팔미라는 세계문화유산으로써 그 가치는 수천 억 달러에 이른다”고 밝힌 바 있다.

팔미라 사자상 파괴, 팔미라 사자상 파괴, 팔미라 사자상 파괴, 팔미라 사자상 파괴, 팔미라 사자상 파괴, 팔미라 사자상 파괴, 팔미라 사자상 파괴, 팔미라 사자상 파괴, 팔미라 사자상 파괴, 팔미라 사자상 파괴.

사진=팔미라 사자상 파괴.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