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우체통 정체 알고보니 린…역대급 반전 ‘우와’

입력 2015-07-05 18:2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복면가왕 우체통 린. 사진출처|방송캡처

복면가왕 우체통 정체 알고보니 린…역대급 반전 ‘우와’

‘복면가왕’ 우체통의 정체는 린이었다.

5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는 7대 가왕 자리를 두고‘화생방실 클레오파트라’에 도전장을 낸 복면가수 4인의 준결승 무대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송원근을 이긴 ‘소녀감성우체통’과 정인을 꺾은 ‘내 칼을 받아라 낭만자객’의 결승전이 펼쳐졌다. 대결 결과 52대 47표로 ‘내 칼을 받아라 낭만자객’이 승리해 7개 복면가왕 후보에 올랐다.

대결에서 진 ‘소녀감성 우체통’은 복면을 벗고 정체를 드러냈다. ‘우체통’의 주인공은 감성보컬 린이었다.

린은 “오랜만에 봬서 너무 좋다. 노래 하는게 정말 소중한지 깨닫게 하는 무대였다”고 소감을 박혔다.

이어 그는 “‘복면가왕’은 즐겨보는 프로그램이다 . 오롯이 목소리만 들려 드릴 수 있어, 제가 회사에 나오고 싶다고 건의했다. 노래할 때 표정 많이 쓰는 편인데 숨기고 공감될까 생각했다. 적당히 통한 것 같아서 좋다”고 덧붙였다.

방송을 본 누리꾼들은 “복면가왕 우체통 린, 대박” “복면가왕 우체통 린, 예상했다” “복면가왕 우체통 린, 이럴수가”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