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김소영 아나운서…의외의 노래 실력 화제

입력 2015-07-13 14:0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복면가왕’에 김소영 MBC 아나운서가 출연해 화제다

MBC 김소영 아나운서가 지난 12일 방송한 MBC 예능 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 ‘비 내리는 호남선’으로 출연했다.

이날 비 내리는 호남선은 몸매가 드러난 짧은 원피스 패션으로 등장해 남성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복면가왕’ 김소영은 파워풀한 가창력을 선보였으나 ‘죠스가 나타났다’에 아쉽게 패해 가면을 벗었다. 비 내리는 호남선의 정체는 뉴스를 진행하는 MBC 간판 아나운서였기에 많은 사람들이 놀랐다.

김소영 아나운서는 “오늘 입사 이후 첫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했다. 너무 못 해 아쉽다”며 “가면을 쓰면 무슨 짓을 해도 괜찮아서 편했다”는 출연소감을 밝혔다. 그러자 MC김성주가 “뉴스하시면서 답답하셨나봐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김소영은 현재 MBC ‘뉴스 24’의 앵커로 활동하고 있다.

사진= 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복면가왕’ 김소영, ‘복면가왕’ 김소영 ‘복면가왕’ 김소영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