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솜사탕, 정체 놓고 궁금증 증폭… 정체는?

입력 2015-07-26 23:2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복면가왕’ 솜사탕, 정체 놓고 궁금증 증폭… 정체는?

‘복면가왕 솜사탕’

'복면가왕' 출연자를 둘러싼 시청자의 즐거운 상상이 또 시작됐다. 주인공은 '마실 나온 솜사탕'이다.

26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일밤-복면가왕'에서는 8대 가왕 '노래왕 퉁키'를 꺾기 위한 8인의 가수들 대결이 펼쳐졌다.

'똑순이' 김민희로 밝혀진 '떡 사세요'와 '신호등'에 이어 두 번째 대결은 '마실나온 솜사탕'과 '사랑의 배터리가 다 됐나봐요'.

두 사람은 소유와 정기고의 '썸'을 선곡, 달콤한 무대를 꾸몄다. '솜사탕'은 몸매가 드러나지 않는 한복을 입었음에도 하얀 피부와 가냘픈 자태로 특히 눈길을 끌었다. 결과도 솜사탕의 승리. '사랑의 배터리'는 정재욱이었다.

청중단은 솜사탕에 대해 "잘 모르겠지만 굉장히 예쁜 분일 것"이라고 추측했다. 방송 직후 곧바로 각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는 '솜사탕'과 다비치 강민경의 이름이 상위권에 올랐다.

네티즌이 '솜사탕'을 강민경이라 추측하고 있는 것. 다수 네티즌은 흰 피부와 맑은 목소리, 다리 모양 등이 강민경과 닮았다고 주장했다.

'복면가왕'은 나이, 신분, 직종을 숨긴 스타들이 목소리만으로 실력을 뽐내는 미스터리 음악쇼를 표방한 프로그램이다.

‘복면가왕 솜사탕’ ‘복면가왕 솜사탕’ ‘복면가왕 솜사탕’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