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틴 “우리의 최적이 무엇인지 알아 1개월만에 컴백할 수 있었다”

입력 2015-09-10 16:5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세븐틴, 사진|플레디스

그룹 세븐틴이 1개월만의 빠른 컴백에 대한 이유를 밝혔다

세븐틴은 10일 서울 상암동 DMS스튜디오에서 자신들의 두 번째 미니앨범 'BOYS BE'의 발매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하고 컴백을 선언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에스쿱스는 "우지와 호시군이 만든 노래와 안무로 빠르게 돌아올 수 있어 행운이고 설렌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민규와 조슈아는 "방금 무대를 하는데도 울컥했다. 주위에서 벌써 나오냐고 물어보기도 하는데, 한 달 동안 열심히 준비한 무대를 빨리 보여주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13인조라는 대규모 인원인 만큼 1개월 만의 컴백에 시간적인 압박이 있지않을까 걱정이 드는 것도 사실이다. 이에 호시는 "'만세'를 만들 때 가이드곡이 나오자마자 퍼포먼스의 구상이 빠르게 진행됐다"며 "프리스타일하다가도 안무로 만드로, 곡이 너무 좋아서 안무구상도 잘됐다"라고 일사천리로 진행됐음을 알렸다.

이어 우지는 "우리가 항상 함께 있고, 오랫동안 같이 하다 보니까 우리에게 가장 잘 어울리고 좋은게 뭐인지 잘 안다. 곡을 기다리면서 준비한 게 아니라 먼저 나서서 준비를 해 와서 빠르게 나올 수 있었던 거 같다"라고 덧붙였다.

'BOYS BE'는 '자체제작 아이돌'이라는 수식어답게 세븐틴의 멤버들이 직접 작사작곡 편곡에 참여한 앨범으로, 타이틀곡 '만세'를 비롯해 '표정관리', '어른이 되면', 'OMG', 'ROCK'까지 5곡이 수록됐다.

특히 이번 앨범에는 세븐틴 내 힙합 유닛(표정관리)과 보컬 유닛(어른이 되면), 퍼포먼스 유닛(OMG)의 개별곡을 수록해 객 멤버별 개성을 더욱 확연히 느낄 수 있게 했다.

타이틀곡 '만세'는 우지와 에스쿱스가 계범주와 함께 작사 작곡에 참여한 곡으로, 소년의 사랑을 힘있는 베이스 리프와 독특한 곡구성으로 표현했다.

한편 세븐틴의 두 번째 미니앨범 'BOYS BE'는 10일 정오 전곡의 음원이 공개됐으며, 세븐티은 이후 각종 방송 등에서 컴백 프로모션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동아닷컴 최현정 기자 gagnr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