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연필’ 정체 아리송… 누리꾼 수사대 추정 인물은 누구?

입력 2015-09-14 11:2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복면가왕 연필

MBC '일밤-복면가왕'에서 ‘네가 가라 하와이’를 꺾은 ‘사랑은 연필로 쓰세요(이하 연필)’ 가 12대 복면가왕의 자리에 오른 가운데 '연필'의 정체가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다.

13일 방송된 '복면가왕'에서 연필은 햇빛촌의 ‘유리창엔 비’를 열창해 팝페라 가수 임형주를 이겨 가왕 결정전에 진출했다.

10~11대 복면가왕 왕좌에서 내려올 줄 몰랐던 ‘네가 가라 하와이’ 는 처진 달팽이의 ‘말하는 대로’를 불러 폭발적인 가창력을 뽐냈지만 연필에 패배했다.

연필은 가왕 자리에 오른 후 “내가 무대 위에서 많이 까불었지만 대기실이랑 무대 뒤에서는 계속 아파서 화장실을 왔다 갔다 했다”고 말하며 “근데 그런 모습은 보여드리기 싫어 고생했다”고 눈물의 소감을 밝혔다.

연필의 정체에 대해 이날 연예인 판정단으로 참여한 이청아는 “연필의 정체로 의심가는 사람이 있다”며 “굉장히 특이한 성을 가지고 있다. 라 씨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이청아는 “무대 뒤로 들어갈 때의 교태가 라미란 선배님의 모습이다”라며 배우 라미란을 연필의 정체로 제기했다.

방송 이후 누리꾼들도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등을 통해 연필의 정체를 밝히려 나섰다.

일부 누리꾼들은 키가 작고 가녀린 몸매가 자두를 닮았다며 자두라고 주장했고, 다른 누리꾼들은 개그우먼 이수지로 추측하기도 했다.

또한 뮤지컬 가수로 활동 중인 소냐라는 의견도 분분하다.

누리꾼들은 “노래를 부르며 한 손을 가슴 위에 올리는 것이나 마이크를 잡는 것이 소냐와 흡사하다”며 연필과 소냐의 노래 부르는 모습을 비교 분석 한 사진을 올리는 등 추측에 관심을 쏟고 있다.

이에 소냐의 SNS에는 13일 “재밌네^^”라는 의미심장한 글이 올라왔고, 14일 “헐”이라는 글이 올라와 연필이 소냐일 것이라는 누리꾼들의 추측을 더욱 증폭시키고 있다.

복면가왕 연필, 복면가왕 연필, 복면가왕 연필, 복면가왕 연필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 = MBC '일밤-복면가왕' 방송화면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