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척 스카이돔 완공 ‘도쿄돔 보다 지붕 높아’

입력 2015-09-15 17:4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고척 스카이돔 완공. 스포츠동아DB.

‘고척 스카이돔 완공’


국내 최초 돔야구장 ‘고척 스카이돔’이 2009년 첫 삽을 뜬 지 7년 만에 공사를 마쳤다.


서울시는 15일 오후 2시 고척 스카이돔 구장 완공을 기념해 내·외부 시설을 언론에 공개하는 미디어데이 행사를 열었다. 이어 오후 3시30분 한국여자야구 국가대표팀과 서울대학교 야구부가 고척 스카이돔 구장에서 첫 경기를 치렀다.


서울 구로구에 위치한 고척 스카이돔 구장은 1만8000여석 규모로 지하 2층~지상 4층, 연면적 8만3476㎡의 완전 돔(Full-Dome) 형태 구장이다. 총 사업비는 1948억원이다. 지난 2009년 2월 공사를 시작했으며 6년 7개월 만에 완공됐다.


야구장은 국제공인규격(1·3루 좌우구간 99m, 중앙구간 122m, 펜스 높이 4m)으로 지어졌다. 그라운드에서 지붕까지 높이는 일본 도쿄돔(TokyoDome)보다 5m 높은 67.59m 높이다.


외관은 힘차게 뻗어가는 야구공의 역동성을 상징하는 은빛 유선형이다. 지붕은 소음을 차단하고 자연광을 받아들이는 투명 차음막으로 설치돼 구장 안은 낮에는 조명을 켜지 않아도 될 정도다.


관중석은 1~4층, 총 1만8076석(내야 1만1657석, 내야 테이블석 524석, 외야 5314석, 회전형장애인석 38석, 스카이박스 216석, 다이아몬드석 304석)이다. 콘서트 등 문화행사 시에는 2만5000여명까지 수용할 수 있다.


고척 스카이돔 운동장은 돔구장전용 인조잔디와 메이저리그전용 흙을 깔아 조성했으며 펜스는 두께를 강화했다. 펜스 높이는 목동구장(2m)보다 두 배 높은 4m로, 두께는 메이저리그 규정(7cm)보다 두꺼운 15cm 의 보호패드를 적용했다.


내야 조명은 KBO가 정한 HDTV 중계에 가장 적합한 밝기조건을 갖추고 있다. 때문에 돔구장에서 열리는 경기를 집에서 HDTV로 보면 기존 야외구장 경기보다 더 선명한 화질로 즐길 수 있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