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전화 분실 연 100만건…습득신고는 매년 줄어

입력 2015-09-20 16:4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휴대전화 분실이 연100만건에 달하고 있지만, 습득신고는 점차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새정치민주연합 전병헌 의원이 20일 미래창조과학부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4년간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KAIT) 관리 분실 단말기 현황’자료에 따르면, 매년 ‘핸드폰 찾기 콜센터’ 사업을 통해 습득자로부터 분실접수 받고 본 주인에게 휴대전화를 찾아주는 숫자가 크게 줄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핸드폰 찾기 콜센터는 습득자가 우체국이나 경찰서에 신고한 휴대전화를 모아서 주인을 찾아주는 사업이다.

자료에 따르면 콜센터에 접수되는 습득신고 건수는 2012년 7만2331건에서 2014년 5만3552건으로 25% 감소했다. 올해 7월까지 습득신고는 2만6657건으로, 지난해보다 15%감소했다. 2014년 기준으로 이동통신3사의 콜센터에 신고된 분실건수와 비교하면 핸드폰 찾기 콜센터의 실적은 전체 분실건수의 5%에 불과하다. 이동통신 3사가 제출한 순분실건수를 보면 2013년 123만건, 2014년 108만건으로 연간 100만건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도 7월까지 56만건이 접수됐다.

전 의원은 “연간 고가 스마트폰 등이 100만건씩 분실되는 상황에서 이에 대한 정책이나 대책은 ‘습득자의 양심’에 기대는 수준에 그치고 있다”며 “스마트폰 분실을 방지하는 애플리케이션 등을 의무화 하는 등 방지대책과 더불어 스마트폰 습득 신고시 현실에 맞게 포상을 하는 방법 등의 보완 정책이 필요한 때이다”고 말했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