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일가족 참사는 남편 소행? 이웃들 “가정불화 겪었다” 진술

입력 2015-09-21 15:2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제주 일가족 참사는 남편 소행? 이웃들 “가정불화 겪었다” 진술

제주의 한 어린이집에서 일가족 4명이 숨진 채 발견된 가운데 가정불화로 인한 참극의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21일 오전 7시 58분께 제주시 외도일동 모 어린이집에서 출근한 어린이집 여교사가 원장의 남편인 고모(52·남) 씨가 목을 매 숨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2층 계단 난간에 목을 맨 고 씨를 발견했다. 이어 경찰은 부인 양모(40) 씨와 중학교 1학년 아들(14), 초등학교 4학년 딸(11)까지 일가족 모두가 흉기와 둔기에 의해 숨진 것을 발견했다.

양 씨는 침실에서, 중학생 아들과 초등학생 딸은 각자의 방에서 이불에 덮인 상태로 숨져 있었다.

경찰은 외부 침입 흔적이 없었고, 범행 도구가 모두 집 안에서 발견된 점. 또한 아내나 자녀가 저항한 흔적 없는 점 등을 보아 양 씨의 남편 고 씨가 가족들을 흉기로 살해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다.

남편은 ‘잘 떠나겠다’는 내용의 짧은 유서를 남겼으나, 아내나 자녀에 대한 언급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현재로서는 남편 고씨의 범행으로 보이지만 수사를 통해 정확한 범행 동기를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들 가족의 정확한 관계 등도 확인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한편 고 씨와 양 씨는 4년 전 재혼한 부부로 숨진 아이들은 원장 양 씨와 전 남편 사이에서 태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주변사람들의 진술에 따르면 이 부부가 가정불화를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 같은 주변 증언에 따라 가정불화로 인한 참극이 벌어진 것으로 보고 수사를 진행 중이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 = YTN 뉴스캡처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