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아이파크, 기장에서 제2의 이정협 찾는다

입력 2015-09-21 17:4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 부산아이파크가 축구 저변확대를 위해 시행하고 있는 드림스쿨 아이키즈(구 어린이 슛돌이) 프로그램을 기장군까지 확대한다. 금정센터를 시작으로 확장해온 드림스쿨 아이키즈는 영도센터에 이어 내달 4일 기장 센터를 오픈 한다.


부산아이파크의 유소년 육성 시스템은 이미 성인 국가대표에 이정협과 U-22 국가대표로 활약한 이창근, 그리고 U-18 국가대표팀의 김진규가 활약하며 우수성을 입증했다. 특히 프로 축구 구단만이 직접 운영하는 프로그램인 만큼 유소년 육성 시스템과 프로 선수 육성 시스템이 융합해 어린이들에게 효율적으로 축구의 즐거움을 전하고 있다.


특히 올해 초 유소년 육성 시스템을 더욱 세분화하고 전문 선수 육성반을 아이파크 엘리트로, 취미반을 아이파크 드림스쿨로 편성해 프로그램의 다양성을 더했다.


이번에 오픈하는 기장센터는 기장중학교를 훈련장으로 주 1회 진행되는 취미반 과정으로 5세부터 13세까지 프로그램에 참여 가능하며 취미반에서 뛰어난 실력을 보이는 학생의 경우에는 엘리트 반으로의 스카우트 체계도 갖추고 있는 만큼 이제 기장 센터에서도 대한민국의 국가대표 제 2의 이정협을 기대해 볼 수 있게 됐다.


부산아이파크의 관계자는 “시내에서 떨어진 기장군이지만 축구 열기만큼은 최고인 지역이다. 이번 기장 센터 운영을 통해 축구 저변을 확대와 함께 어린이들에게는 축구의 즐거움을 전하고 건강한 신체 발달을 돕겠다” 며 기장 센터 운영의 취지를 밝혔다.


한편, 부산의 드림스쿨 가입 문의는 구단전화 (051-941-1100)을 통해 가능하며 구단 홈페이지 (www.busanipark.com)을 통해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