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대한 유혹자' 박수영(조이), 유혹자를 유혹하는 치명적 순수美

입력 2018-03-27 07:4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위대한 유혹자’의 박수영(조이)이 수학보다 어려운 사랑에 빠졌다.

지난 26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위대한 유혹자’(극본 김보연/연출 강인 이동현/제작 본팩토리) 9,10회에서는 박수영이 자신도 모르게 남심을 흔드는 매력을 한껏 발산하며 ‘위대한 유혹자’ 우도환을 뒤흔들고, 자신도 사랑에 빠지는 과정이 심쿵하게 전개되었다.

지난 ‘위대한 유혹자’ 9,10회 방송은 은태희(박수영 분)가 권시현(우도환 분)과 편의점에서 풋풋한키스를 한 뒤, 시현의 앞집에서 살게 되면서 두 사람이 썸을 타는 과정이 쫄깃하게 펼쳐졌다. 태희는 남자의 진심을 알아채는 센스를 가진 순수한 매력과, 이와 정반대되는 터프한 매력을 드러내며 공구를 척척 쓰고 버럭 하는가 하면, 어느 순간 뇌쇄적인 아름다움을 발산하며 손에 잡힐 듯 잡히지 않는 매력을 드러냈다.

먼저 태희는 어수룩한 듯 하면서도 스무살의 풋풋한 순수미를 보여줘 보는 이들에게 사랑스러움을 전파했다. 시현의 앞집에 살게 된 태희는 시현이 건물주라는 사실을 모른 채 경비 아저씨를 건물주로 알고 무한 감사하는 순수한 사회초년생의 모습을 보여줬다. 시현이 최수지(문가영 분)를 데리러 학교 앞에 나타나자 어쩐지 서운한 마음을 감추지 못하며 스무 살의 세련되지 못하지만 사랑스러운 모습도 드러냈다. 그런가 하면 시현, 수지, 이세주(김민재 분)와 함께 간 여행에서 질투심에 사로잡힌 수지가 시현이 그림을 못 그린다고 하자, 해맑은 표정으로 시현이 그린 그림이 양로원에서 인기가 많다며, 죽마고우조차 모르는 시현의 장점을 알아보고 사람들 앞에서 이야기해준다.

또한 태희는 더없이 순수한 매력과 정반대되는 터프한 모습으로 반전 매력을 드러냈다. 시현이 의기양양하게 음료수를 사서 방문했을 때, 태희는 접이식 사다리에 올라 센서등을 고치며 갖은 공구를 척척 사용하고 있었다. 시현이 벽지를 찢어놓자 버럭하며 “와... 똥손도 진짜 저런 똥손이 없지. 할머니 접시도 어떻게 깨먹었는지 알겠네 아주. 어우 똥손”이라며 버럭 한다. 친구 고경주(정하담 분)는 “또. 공구 모른다고 니가 좀 구박했겠냐? 공구 풀 세트 것 좀 갖다 버려. 너처럼 탱크도 조립하는 여자가 있다는 걸 남자들은 상상을 못해요”라며 “도와줘서 고맙다는 말은 제대로 했어?”라고 눈치를 받을 정도다. 태희는 시현과 키스를 한 뒤에도 진전이 없자 경주에게 털어놓다 “공학수학이 백배 쉽다. 짜증나”라며 사랑에 빠진 감정을 어쩔 줄 모르고 버럭 한다.

태희의 반전은 터프함에서 끝이 아니다. 의외의 도발적인 매력으로 남심을 쿵 흔들어 놓는다. 태희가 살짝 립스틱을 바르고 외출하자 ‘위대한 유혹자’ 시현조차 태희의 입술만 바라보며 설레어 할 정도. 별장에서 태희는 검은색 수영복을 입고 한밤중 수영장에 홀로 들어가며 묘한 매력을 발산한다. 수지가 중학교 시절 시현과 세주가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대학생을 유혹하는 내기를 했었다는 사실을 폭로하고, 시현조차 자신이 미술을 싫어한다며 태희를 차갑게 바라보자 마음의 상처를 받은 태희는 육감적인 몸매와 대비되는 슬픈 표정으로 남심을 자극했다.

박수영은 이 같은 태희의 매력을 마치 자신의 옷 인양 자연스럽게 소화해내 보는 이들을 사로잡았다. 박수영은 별장에서 우도환과 함께 음식을 준비하고, 대화를 나누고, 소소한 스킨십을 하는 장면에서 ‘위대한 유혹자’의 ‘사랑스러움 담당’인양 아기처럼 천진난만해 보이면서 사랑스러운 분위기를 자연스럽게 연기해냈다. 그에 반해 화를 내는 연기나, 슬픔에 잠겨 있는 표정 등에서는 금세 다른 사람으로 변신하며 누구나 사랑에 빠질만한 매혹적인 연기를 완벽하게 구사해냈다. 마치 미필적 고의에 의한 유혹죄를 저지르는 여인처럼, 박수영은 아이처럼 순수하면서도 성숙한 여인의 모습까지 폭넓은 스펙트럼을 소화해내고 있다.

청춘남녀가 인생의 전부를 바치는 줄 모르고 뛰어든 위험한 사랑게임과 이를 시작으로 펼쳐지는 위태롭고 아름다운 스무 살 유혹 로맨스 MBC 월화드라마 ‘위대한 유혹자’는 오늘(27일) 밤 10시에 11-12회가 방송된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