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17’ 골든글로브 작품상·감독상 2개 부문 수상

입력 2020-01-06 15:3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917’이 제77회 골든 글로브 시상식에서 작품상과 감독상을 수상하며 명실상부 올해 최고의 영화임을 증명했다.

영화 ’1917’이 5일(현지 시각) 열린 제77회 골든 글로브 시상식에서 드라마 부문 작품상과 감독상까지 2관왕을 달성했다. ’1917’은 독일군의 함정에 빠진 아군을 구하기 위해 적진을 뚫고 전쟁터 한복판을 달려가는 두 영국 병사가 하루 동안 겪는 사투를 그린 영화.

’1917’은 ‘조커’, ‘아이리시맨’, ‘결혼 이야기’, ‘두 교황’까지 언론과 평단의 호평을 받은 쟁쟁한 영화들과의 쉽지 않은 경쟁 상황 속에서 드라마 부문 작품상의 영예를 안으며 탄탄한 작품성을 입증했다. 또한, 데뷔작 ‘아메리칸 뷰티’로 제57회 골든 글로브 감독상을 수상했던 샘 멘데스 감독이 20년 만에 다시 감독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특히 이번 감독상 수상은 ’기생충’의 봉준호, ‘조커’의 토드 필립스, ‘아이리시맨’의 마틴 스코세이지,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의 쿠엔틴 타란티노까지 내로라하는 후보들을 제친 결과로 더욱 주목받고 있다. 제77회 골든 글로브 작품상, 감독상 수상 직후 ’1917’은 국내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도 오르며 2020년의 시작을 화려하게 장식할 올해 첫 마스터피스의 탄생을 증명했다.

“올해 최고의 영화! 진정한 경이로움!”(Forbes), “아카데미 시상식을 휩쓸 압도적인 영화의 등장!”(Variety), “놀랍고 대담한 영화”(The Guardian) 등 외신의 뜨거운 지지를 받고 있는 ’1917’은 제1차 세계대전을 그대로 재현한 듯한 사실적인 현장감과 압도적인 몰입감으로 관객들에게 영화와 현실의 경계를 넘나드는 경험을 선사할 예정이다. 한편, 전미비평가협회 올해의 영화 ‘TOP 10’, 미국 영화 협회 2019 올해의 영화 선정에 이어 제77회 골든 글로브 시상식에서 작품상과 감독상까지 2관왕을 달성한 ’1917’이 과연 아카데미 시상식에서도 트로피를 거머쥘 수 있을지 그 귀추가 주목된다.

제77회 골든 글로브 시상식에서 작품상과 감독상을 거머쥐며 명실상부한 올해의 마스터피스의 탄생을 알린 영화 ’1917’은 2020년 2월 국내 개봉 예정이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